쇼핑지식 > 뉴스 > 디지털/가전

갤노트8-V30 카메라 성능↑…촬영해보니

2017.10.07 조회 : 1,542 댓글 : 1

[지디넷코리아]

스마트폰 촬영에 대한 소비자들이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에 한층 강화된 카메라 모듈이 탑재되면서 그 성능에 관심이 쏠린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지난 9월 출시한 프리미엄 신제품 '갤럭시노트8'과 'V30'의 카메라로 일상생활 속 주변 모습들을 직접 촬영해봤다. 갤럭시노트8과 V30는 멀티미디어 기능에 최적화된 대화면 스마트폰으로 전작보다 다채로운 카메라 기능들을 적용했다.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전면 모습.(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후면에는 모두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사진=지디넷코리아)


 

갤럭시노트8은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후면에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경쟁사들보다 뒤늦게 듀얼 카메라를 탑재하며 후발주자로 나섰지만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 시너지를 통해 차별화된 촬영 성능을 구현한다.

 


 

이 듀얼 카메라는 ▲1200만 화소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 ▲F1.7 렌즈의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F2.4 렌즈의 망원 카메라를 탑재했다. 두 개의 카메라를 활용해 광학 2배줌과 최대 디지털 10배 줌을 지원하며, 듀얼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기능을 활용한 흔들림 보정 성능이 개선돼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인물 사진을 찍는 즐거움도 극대화됐다.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을 이용해 배경을 얼마나 흐릿하게 처리할지 사용자가 직접 조정, 눈으로 확인하면서 촬영할 수 있다. 촬영 화면에서 심도 조절 버튼을 좌우로 움직이며 바로 조절이 가능하며, 촬영한 후에도 갤러리에서 후보정할 수도 있다.

 


 

상단 왼쪽부터 갤러기노트8 라이브 포커스 적용 이미지 외 다양한 촬영 기능들.(사진=지디넷코리아)


 

V30는 조리개 값, 렌즈 소재 등 카메라 하드웨어 성능을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면서도 전문가급 촬영 기능들을 전작보다 더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게 특징이다.

 


 

LG V30 듀얼 카메라의 표준렌즈는 현존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F1.6의 조리개 값을 구현, 사진뿐만 아니라 밝기에 더 민감한 영상을 찍을 때도 빛의 노출을 정확하게 맞출 수 있다. 표준각 1천600만 화소, 광각 1천300만 화소의 고화질 듀얼 카메라를 전작 대비 크기를 대폭 줄인 초소형 모듈로 구현했으며 여러 전문가 촬영 기능을 탑재했다.

 


 

V30는 카메라 모듈의 크기를 줄이면서도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와 ▲레이저 오토 포커스, 위상차 오토 포커스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오토 포커스 등 흔들림 없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들을 모두 갖췄다.

 


 

V30 촬영 기능 화면.(사진=지디넷코리아)


 

■갤럭시노트8(左)-V30(右) 촬영 이미지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상단은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의 1배줌 촬영 이미지. 하단은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의 2배줌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갤럭시노트8과 V30 촬영 이미지.(사진=지디넷코리아)


 




뉴스 다른 글

목록보기

의견 작성하기

등록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