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롯데 나종덕, 포수·투수 겸업…2군 경기 2이닝 소화

    • 매일경제 로고

    • 2020-04-22

    • 조회 : 4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멀티 포지션.' 올 시즌 롯데 자이언츠가 선수단에게 바라는 목표 중 하나다.

     

    허문회 롯데 감독도 팀 지휘봉을 잡은 뒤 여러 번 멀티 포지션 소화 능력을 강조했다. 허 감독보다 롯데로 먼저 온 성민규 단장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

     

    성 단장은 오프시즌 동안 내야수인 강로한, 고승민을 외야수로 돌렸다. 그리고 외야 자원인 전준우에게 1루수를 맡기는 시도를 했다. 스프링캠프 종료 후 팀 자체 청백전에 이어 연습경기에서도 롯데 선수들이 멀티 포지션을 소화하는 모습은 이제 낯선 장면이 아니다.

     

    롯데 자이언츠 포수 나종덕은 최근 투, 포수 겸업 준비에 들어갔다. 그는 22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 퓨처스(2군)팀과 연습경기에 등판해 2이닝을 던졌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퓨처스(2군) 리그에서도 비슷한 실험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에는 투·포수 겸업이다.

     

    주인공은 나종덕(포수)이다. 그는 22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 퓨처스팀과 연슴경기에 '안방마님'이 아닌 투수로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일회성 이벤트를 마련했거나 투수 엔트리가 없어 대신 마운드에 선 건 아니다. 성 단장은 이날 현장을 직접 찾아 나종덕의 투구를 지켜봤다.

     

    구단은 "선수 자신감 부여 차원에서 겸업 시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종덕은 손목을 다치는 바람에 스프링캠프 일정을 마치지 못하고 중도 귀국했다. 그런데 투수로 포지션을 바꾸는 건 아니다.

     

    구단은 "포수와 투수를 함께하고 있다"며 "갑작스러운 결정은 아니다. 차근 차근 투구를 하기 위한 몸을 만들고 있는 단계로 2개월 전부터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나종덕 이날 등판을 마친 뒤 "팀 자체 경기에서는 몇 차례 투구를 했으나 다른팀을 상대로 처음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그는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공을 던지기 좀 어려웠지만 변화구나 제구 등 그동안 연습했던 대로 잘 던진 것 같아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롯데 지이언츠 안방마님 나종덕(왼쪽)이 올 시즌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투, 포수 겸업이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부상 부위에 대한 재활도 하고있다. 나종덕은 "코치들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몸 상태는 정상일 때를 기준으로 하면 70% 정도 회복됐다. 투구나 타격시 무리는 없다"고 얘기했다.

     

    투수와 타자를 겸한 선수는 KBO리그에서도 종종 있았다. 그러나 포수와 투수를 겸하는 경우는 드물다. 나종덕은 일단 새로운 도전애 첫 발을 내딘 셈이다..

     

    한편 나종덕은 이날 NC 퓨처스 타선을 상대로 2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2㎞까지 나왔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