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종합]"예민美 캣우먼"…선미의 변신, 꼬리에 꼬리를 물고

    • 매일경제 로고

    • 2021-02-23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선미의 변신은 끝이 없다. 30대가 된 선미는 당차고 과감한 행보를 시작했다. '예민美 폭발 캣우먼'으로 변신, 아찔한 유혹으로 가요계 접수에 나섰다.

     

    선미는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해 6월 발매한 '보라빛 밤(pporappippam)'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어비스컴퍼니 ]

     

    선미는 "'보라빛 밤' 이후 박진영과 콜라보 무대를 했고, '달리는사이' '싱어게인' 예능도 했다. '꼬리'는 '보라빛 밤'과 또 다르고 제가 앞서 했던 곡과 완전히 다르다. 어떤 반응을 보여줄지 걱정도 되고 설렌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꼬리(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가 특징인 이 곡은 '보라빛 밤 (pporappippam)', '사이렌 (Siren)', '날라리 (LALALAY)' 등에서 선미와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FRANTS와 선미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선미는 타이틀곡 '꼬리'에 대해 "'꼬리'라는 단어의 임팩트가 크다. 우연치 않게 '꼬리'라는 단어가 생각이 났다. 중독적인 기타 리프가 매력적이고, 고양이를 연상하면서 쓴 곡이다. 예민하고 날카로운 소리나 행동을 녹여서 곡을 써봤다. 그런 관전포인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꼬리'는 1차원적이고 거짓없는 표현이었다. 매혹적으로 다가왔다"라고 덧붙였다.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어비스컴퍼니 ]

     

    선미는 "'꼬리'는 예민美가 폭발하는 캣우먼이다. 사람이 갖고 있는 원초적 본능을 미친듯이 과감하게 표현하면서 '사랑을 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꼬리 (TAIL)'의 안무는 비욘세와 제니퍼 로페즈의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는 자넬 기네스트라가 맡았다. 여기에 선미와 오래 합을 맞춰온 안무 팀 아우라가 디테일을 더해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과감하고 디테일한 동작들로 완성됐다.

     

    선미는 "제가 찾아봤는데 어떤 안무가가 '꼬리'를 잘 표현해줄까 영상을 찾아봤다. 동물적인 느낌을 원해서 연락을 했다. 신박한 동작들이 많다. 수위가 너무 센 안무들은 뺐다. 너무너무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어비스컴퍼니]

     

    선미는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으로 이뤄진 3부작 연속 흥행에 성공하며 독보적인 음악성을 갖춘 아티스트로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파격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장악력, 차별화된 콘셉트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미는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하게 담은 '선미팝'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선미는 "밝아도 어딘지 모르게 쓸쓸한, 툭툭 내뱉는 시크함이 저의 감성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작사, 작곡을 직접 하는 선미는 "거창한 것보다 일상적인 것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덧붙였다.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어비스컴퍼니]

     

    올해 데뷔 15년차인 선미는 "아직까지 잘 버티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다. 얼마 전 박미선 선배님과 촬영했는데 '오래 버티는 사람이 나중에 이기는 거야'라고 해줬다. 그 말을 박진영 피디님도 해준 적이 있다. 아직까지 잘 버티고 있는 것 같아 하루하루 감사하게 살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매번 파격 변신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부담감은 있다. 몇 번이나 포기하고 싶었다. '못하겠다'고 했는데, 최근에 마음이 힘들었던 것이 어느 순간 제가 스스로 한계를 정해놨다. 얼마든지 마음을 먹으면 부술 수 있는 한계다. 적어도 나는 나를 믿어줬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어서 혼란스럽기도 하고 지쳤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서는 건 팬들 때문이다"라고 활동 원동력을 전했다.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어비스컴퍼니]

     

    선미는 "우연찮게 프로듀싱을 시작했고, 많은 분들이 '선미팝'이라고 수식어를 붙여줘서 영광이다. 스스로 갇히는게 싫어서, 애초에 '내 곡이어야해'라는 마인드도 없다. 기회가 되면 나와는 또다른 시각으로 나를 바라봐주는 프로듀서를 만나, 해보지 않은 또다른 음악을 받아보고 싶다"라고 음악 욕심을 드러냈다.

     

    이번 신곡을 통해 얻고 싶은 목표를 묻자 "원대한 목표는 없다. 저는 또 다음 앨범을 준비할 테고, 또 팬들을 만나러 올거다"라며 "'꼬리'와 '꽃같네'가 서른살 행보의 첫걸음인 곡들이다. 30대 첫걸음을 당차고 과감하게 내딛는 것 같아 의미가 있다"라고 이번 앨범의 의미를 짚었다.

     

    선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꼬리(TAIL)'를 발매한다. 이어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팬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