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플레이어' 함정 빠진 송승헌, 스스로 가뒀다…자체최고 4.9%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2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송승헌이 '플레이어'에서 괴한들에게 둘러싸인 가운데 내부에 스스로를 가뒀다.

     

    지난 21일 방영된 OCN 오리저널 드라마 '플레이어'(극본 신재형, 연출 고재현) 8회는 평균 4.9% 최고 5.8%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 닐슨코리아 기준)

     

    유력 증인들의 사망으로 작전을 철수한 팀 플레이어. 하리(송승헌 분)는 15년 전 사건 자료들을 살펴보던 중 가짜 서민 변호사 진용준(정은표 분)이 사건의 핵심이라는 것을 파악했다. 인맥을 이용해 담당검사나 판사를 매수, 의뢰인이 기소조차 되지 않도록 손을 썼고 건당 수임료로 50억 이상을 챙겨왔던 것. 무엇보다 검사 시절, 하리의 아버지 최현기(허준호 분) 검사를 비리 때문에 자살한 것으로 위장한 장본인이었다.

     

    하리는 아령(정수정 분), 병민(이시언 분), 진웅(태원석 분), 그리고 장인규(김원해 분) 검사에게 "이건 단순히 정치인의 만행으로 시작된 사건이 아니야. 검찰 전체가 돈으로 얽힌 법조 게이트지"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 증거들을 찾아 부동산이나 주식으로 묶여있는 불법 재산은 모두 법에 맡기고, 우리는 그가 류현자(왕지혜)에게 받은 현금 수임료를 챙기자"며 새 작전을 시작했다.

     

    아령과 진웅은 마약 밀매상들로부터 류현자가 양해주(이청미 분)를 함정에 몰아넣기 위한 마약을 사간 사실을 확인했다. 하리는 바람을 피우는 현장을 잡은 사진으로 신기자(조재윤 분)를 협박, 김성진(한기중 분) 의원 관련 기사를 쓰게 했고 정보맨들에게 관련된 정보를 흘렸다. 수집한 정보를 근거로 장검사는 류현자와 진용준에게 영장을 발부했다. 진용준은 검사장(김귀선 분)에게 손을 썼지만 유기훈(이황의 분) 차장과 장검사는 두 사람의 커넥션이 담긴 비리 녹취록을 확보한 상황.

     

    진용준도 만만치 않았다. 장검사가 검사장의 발을 묶어놓자 그의 검찰 동기로부터 얻은 정보를 이용해 함정을 만든 것. 장검사는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동기를 찾아가 진용준의 브로커를 알아봐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진용준을 찾아가 장검사의 계획을 모두 발설, 장검사에겐 거짓 정보를 전했다. 하리에게 브로커를 먼저 만나보라고 지시한 장검사. 현장에 도착한 하리의 사진을 전달받은 진용준은 하리가 6개월 전에도 자신의 계획을 망치려던 인물과 동일인임을 깨달았다.

     

    어둑한 실내에서 장부를 들고 있는 브로커와 마주한 하리는 이내 손에 무기를 든 채 나타난 괴한들에게 둘러싸였다. 그러나 하리는 "못나가게 잡아"라는 브로커의 외침에도, 하리는 도망치지 않고 "아니. 못 나가는 건 내가 아니지"라며 셔터를 내렸다. 스스로를 가두면서도 여유로운 미소를 지었다.

     

    한편 '플레이어'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20분에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