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그래 풍상씨' PD "막장 우려? 우리 주변 사람들의 얘기"

    • 매일경제 로고

    • 2019-01-09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왜그래 풍상씨' 진형욱 PD가 막장 우려를 일축했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진 PD는 막장 우려에 대해 "현재 대한민국과 풍상씨네 상황을 보면 막장이 맞다. 그런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힘을 내서 살아갈 수 있는가 보여주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 사람과 이질감이 생기면 개연성이 떨어진다. 여기 나오는 사람들은 바로 주변에 있는, 피부에 와닿는 인물들이다. 실제로 울고, 웃고 할 때 그런 질감이 현실적일 것이다. 그래서 조금 더 깊이 빠져들게 되고, 사람들한테 폭발적으로 감동과 웃음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드라마다.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재미와 감동까지 안긴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진형욱 PD는 "가족끼리 여러 사건사고가 많다. 과연 가족이 힘일까, 짐일까에 대한 질문을 하다가 작품을 기획하게 됐다고 작가분이 말씀했다. 저도 이 드라마를 하면서 답을 찾을 예정이다"며 "가족한테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작품을 통해 울고 웃으며 가족에 힘이 될 수 있는 것은 어디서 올 수 있을까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준상, 오지호, 전혜빈, 이시영 등이 출연하는 '왜그래 풍상씨'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