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빙상연맹 "대표팀 합숙훈련 축소"…인권 개선안 발표

    • 매일경제 로고

    • 2019-01-14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공염불에 그쳐서는 안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이하 관리위)는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오륜동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 있는 연맹 회의실에서 관리위원회를 열었다.

     

    관리위는 심석희(한국체대)를 폭행한 혐의로 법정구속된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영구제명 처분을 최종 확정하는 한편 후속 조치로 빙상계 스포츠 인권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관리위는 먼저 폭력행위 및 성폭력 등 징계를 받은 지도자 등에 대한 해외 취업 차단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 해당 징계자의 다른 회원국 활동 금지에 대한 협의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또한 최근 불거진 성폭력 등 논란과 관련해 국가대표 및 각급 훈련단 훈련 시스템도 대폭 변경하기로 했다. 관리위 측은 "쇼트트랙뿐 만 아니라 스피드스케이팅과 피겨스케이팅까지 빙상연맹 주관 모든 각급 대표팀과 국가대표 후보, 청소년, 꿈나무 선수들의 합숙 훈련을 점진적으로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각급 대표팀 훈련시 합숙 기간도 대폭 줄어든다. 관리위는 "국가대표팀을 포함해 각급 훈련단 합숙 훈련 기간을 축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뿐 만 아니다.

     

    각급 훈련단에 여성 지도자 파견을 추진한다. 관리위는 "여성 심리 상담사도 함께하며 여성 선수 처우 개선에도 초점을 맞추겠다"고 덧붙였다.

     

    김영규 빙상연맹 관리위원장은 당일 회의에 앞서 현장을 찾은 취재진을 상대로 "빙상계에서 일어난 선수 인권침해 행위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다. 관리단체 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관리위가 강조한 빙상계 스포츠 인권 개선 방안은 크게 세 가지다. ▲스포츠인권개선 테스크 포스(TF)팀 구성 ▲스포츠 인권 교육 강화 ▲국가대표 및 각급 훈련단 훈련 시스템 개선이다. 관리위는 "현행 진행되고 있는 국가대표 및 각급 훈련단 훈련 입촌시 인권 교육 의무화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며 "국가대표 및 각급 훈련단 지도자 결격사유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빙상계 개혁과 재도 개선을 위한 의견 수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관리위는 "빙상계 각계각층으로부터 의견을 모아 개혁 및 개선 방안에 반드시 반영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대표팀 및 각급 훈련단에는 여성 지도자와 여성 심리사 파견은 반드시 포함한다"며 "앞으로 선수들이 운동과 공부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리단체로서 노력하겠다. 한 번만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빙상연맹은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된 후 기존 연맹 임원진은 모두 해임됐다. 체육회가 구성한 관리위가 대신해 연맹을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