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세먼지 심하면 야구 안 한다…KBO리그, 규정 개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1-16

    • 조회 : 2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올해부터 KBO리그는 미세먼지 경보 발령시 경기운영위원의 판단에 따라 경기 취소가 가능하게 됐다.

     

    KBO는 1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 제1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KBO 리그규정에 대해 심의했다.

     

    실행위원회는 최근 주요 이슈인 미세먼지와 관련, KBO 리그규정에 미세먼지 특보 수치를 명시했다.

     

    미세먼지 경보((PM2.5((초)미세먼지) 150㎍/㎥ 또는 PM10(미세먼지)가 300㎍/㎥이 2시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 시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대에 확인한다. 이어 구단 경기관리인과 협의, 구장 상태에 따라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선수단과 관중의 안전을 위해 미세먼지 경보 외에도 강풍, 폭염, 황사 경보 발령 시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기상 상황으로 인한 경기 취소는 시작 1시간 전까지 결정한다.

     

    선수 부상 방지를 위해 신설된 '더블블레이 시도 시 슬라이딩 규정'을 비디오판독 대상에 추가했다. 구단 당 정규이닝 2회, 연장전 1회 포함 최대 3회까지 가능했던 비디오판독은 구단의 신청 횟수와 별도로 경기당 1회에 한해 심판의 재량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 스피드업을 위해 한 이닝당 2개로 제한됐던 투수의 새 공 교환은 변경된 단일 경기사용구 적응을 위해 3개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경조사 휴가제도도 신설했다. 선수가 직계 가족 사망 또는 자녀 출생을 사유로 5일의 경조 휴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선수의 경우 엔트리 등록은 말소되지만 등록 일수는 인정받는다. 경조 휴가가 시작된 날부터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현역선수로 등록이 가능하다.

     

    2019년 KBO 정규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평일 오후 6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후 2시이다.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은 오후 5시시, 혹서기인 7~8월은 오후 6시에 진행된다. 단 3월 23일 정규리그 개막전 시작 시간은 오후 2시이며 추석 연휴 첫 날인 9월 12일은 앞서 야간 경기 2연전 후 선수단의 이동 편의를 위해 오후 5시에 열린다.

     

    한편 퓨처스리그는 북부리그(SK, LG, 두산, 히어로즈, 한화) 230경기, 남부리그(롯데, NC, 삼성, KIA, KT, 상무) 300경기씩 총 530경기로 진행된다. 경찰야구단은 경기수를 축소해 북부리그 팀과 30경기, 남부리그 팀과 18경기 등 총 48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퓨처스리그는 전 경기 13시에 시작되며, 선수단의 건강 보호와 체력 관리를 위해 7?8월 혹서기에 한해 오후 6시에 시작하기로 했다.

     

    퓨처스리그에 한해 경기 전 제출된 타순표에 지명타자로 기재된 선수가 KBO 리그 현역선수 등록으로 경기 출전이 불가할 경우 선발투수를 상대로 타격을 하지 않아도 교체할 수 있는 규정도 신설됐다.

     

    이밖에 드래프트 제도 개선책은 좀더 다각적인 검토와 조사를 통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