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면가왕', 걸리버 새 가왕…마틸다 해나·라붐 소연 등 반전 실력(종합)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4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걸리버가 새 가왕이 됐다. 3연승 가왕을 했던 클림트는 걸그룹 마틸다 해나였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클림트의 4연승 도전과 이를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꾸며졌다.

     

    가왕전에서는 가왕 클림트와 도전자 걸리버가 만났다. 걸리버는 3라운드 무대에 러블리즈의 'Destiny'를 새롭게 편곡해 신선함을 선사했다. 'Destiny'를 작곡한 윤상은 "너무 파격적인 편곡이었고, 개인적으로 감동이 있었다"고 뜨거운 찬사를 이끌어냈다. 클림트는 뛰어난 테크닉으로 이소라의 'Track 9'을 소화, '가왕'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판정단 투표 결과 걸리버가 5표 차로 승리, 새로운 가왕이 됐다. 복면을 벗은 클림트는 걸그룹 마틸다의 해나였다. 해나는 아이돌 '복면가왕'전에서 우승한 주인공이기도 했다.

     

    아쉽게 복면을 벗은 해나는 "이런 결과를 예상 못했다. 믿기지 않을 시간이었고, 나에게 이런 일이 있어도 되나 싶을 만큼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해나는 "우리 멤버들이 매번 선곡과 멘탈 관리를 해줬다. 멤버들을 보며 칭찬을 해줘서 더 책임감과 부담감이 느껴졌다. '언니 떨어져도 괜찮다'고 해줬다. 버팀목이 돼줬고 정말 사랑한단 말을 해주고 싶다"고 멤버들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라붐 소연, 개그맨 추대엽, 김주나 등 출연자들이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라붐 소연은 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들이 목소리를 알아재자 "모르면 서운할 뻔 했는데, 알아맞춰 더 서운했다"고 복잡미묘한 마음을 드러냈다. 라붐의 소연은 "'복면가왕'에 꼭 나가보고 싶다고 인터뷰 했는데 이렇게 금방 출연할 줄 몰랐다. 출연 소식을 들을 때 밖에서 음료수를 먹고 있었는데, 목으로 안 들어갔다"고 출연의 기쁨을 전했다. 유영석은 "밸런스가 좋은 목소리"라고 극찬했다.

     

    끈적이는 목소리와 유머 감각으로 무장한 김성주의 정체는 개그맨 추대엽이었다. 그간 '복면가왕'에서 수없이 이름이 불렸던 추대엽은 "사람들이 많이 나온 줄 안다. 이제 행사 가면 당당하게 나왔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추대엽은 "'복면가왕' 했던 장소가 9년 전에 제가 코미디 했던 장소다. 저를 아직도 기억해 주신다는 것이 감격스럽다"고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프로듀스48' 출신의 솔로 가수 김주나는 아쉽게 가왕 진출전에 실패했지만 뛰어난 가창력으로 칭찬을 들었다. 김주나는"이렇게 큰 무대는 3년 만이다. 감회가 새롭고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사실 '응급실' 무대 할 때 너무 좋게 말씀 해주셔서 그런 말을 감히 들어도 되나 싶었다"고 눈물을 쏟았다. 김주나는 "지금 소속사 없이 작곡가 팀과 같이 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노래를 많이 들어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