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샘킴 너 나와"…'극한식탁' 최현석, 라이벌 소환한 이유(영상)

    • 매일경제 로고

    • 2019-08-27

    • 조회 : 3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올리브 '극한식탁'은 요리를 못하는 남편들이 출연해 요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CJ ENM 제공

    최현석 "집에서 앞치마 매는 남편 많아져야"

    [더팩트|문수연 기자] 그간 수많은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한 최현석 셰프지만 '극한식탁'은 다르다고 당당하게 외쳤다.

     

    최현석 셰프는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극한식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활동 최초로 눈물까지 날 뻔했다는 그는 '극한식탁'을 통해 느낀 깨달음을 전했다.

     

    '극한식탁'은 제한 시간 안에 '아내 취향 저격 요리'를 완성해야 하는 남편들의 예측 불가 요리 배틀 쇼를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개그맨 송은이, 김숙, 문세윤, 최현석 셰프, 방송인 광희가 MC 군단으로 나선다. 이날 현장에는 김숙이 스케줄 상 불참하면서 4명만 무대에 올랐다. 포토타임의 첫 번째 순서인 송은이는 시작부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무대에 뛰어오른 그는 다양한 우스꽝스러운 포즈로 제작발표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극한식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금 뿌리기' 포즈를 보여주는 최현석 셰프. /CJ ENM 제공

    이후 등장한 문세윤도 다양한 포즈를 취해 웃음을 더했다. 최현석은 과감하게 특유의 '소금 뿌리기' 포즈를 보여주더니 이내 민망해진 듯 수줍게 웃었다. 마지막 순서인 광희는 부담스러운 듯 연신 "어떡해"를 외치며 올라왔지만 접시와 집게까지 들고 코믹한 포즈를 보여줬다.

     

    화기애애해진 분위기 속에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든 정종선 PD는 쏟아지는 요리 프로그램 속에 '극한식탁'을 기획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같은 음식이어도 어떤 사람이 먹느냐에 따라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는 정도가 달라진다. 어떤 사람이 요리를 하고 먹었을 때 행복이 배가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부부가 정답인 것 같아서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다.

     

    이를 듣던 최현석은 "제가 아무 프로그램에나 출연하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더니 "PD님의 좋은 기획 의도를 듣고 출연하게 됐다"고 정종선 PD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제가 원래 집에서 요리를 하지 않았는데 촬영해보니 '남편들이 앞치마를 매는 일이 많아져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요리를 해주는지보다는 남편이 앞치마만 매도 아내들은 감동일 거다"라며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정종선 PD가 다른 요리프로그램과 '극한식탁'의 차별점을 설명하고 있다. /CJ ENM 제공

    매주 대결을 펼치는 게스트가 바뀌는 만큼 MC 군단은 섭외하고 싶은 출연자를 꼽았다. 먼저 송은이는 "김용만 선배님이 한식 요리사 자격증을 갖고 있다. 말로는 많이 들었는데 요리하는 걸 본 적이 없다. 선배님이 결혼한 지 20년이 넘었다. 이 타이밍에 '극한식탁'에 나와서 백세인생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문세윤과 광희는 테이블에 엎드리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를 진지하게 듣던 최현석은 비장한 표정으로 마이크를 들더니 "저는 이 자리를 통해 그분에게 고하겠다. 샘킴, 너 나와"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함께 출연하며 라이벌로 대결을 벌인 바 있다.

     

    최현석은 "주말마다 아내에게 요리를 해주고 SNS에 올려서 그렇지 않은 유부남 셰프의 목줄을 조이는 셰프가 있다. 샘이 그런다. 저는 집에서 잘 못 해주는데 판이 깔린다면 누가 더 잘하는지 궁금하다"며 "샘킴, 당신과 붙고 싶다"고 외친 후 손가락으로 정면을 가리켰다. 최현석의 도발에 당황한 MC 최성민은 "여기는 '냉장고를 부탁해'가 아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최현석 셰프는 샘킴과 '극한식탁'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CJ ENM 제공

    1회에는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과 배우 조태관이 출연해 요리 대결을 펼친다. 이미 촬영을 마친 최현석 셰프는 "두 분 다 생각보다 요리를 못한다. 그런데 진지하게 하더라. 그동안 다른 방송을 하면서 이런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극한식탁'을 찍으면서 감정적으로 울컥했다. 집에서 앞치마를 더 많이 매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현장 분위기를 귀띔했다.

     

    최현석 셰프는 게스트를 보며 깨달음도 얻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지만…."이라며 조심스러운 말투로 입을 떼더니 "제 후계자를 찾았다. 그리고 저의 모습을 타인을 통해 느꼈다. '내가 저 정도였나? 눌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셀프 디스'를 했다.

     

    이를 듣던 광희는 마이크를 들고 "많은 분들이 최현석 셰프님 영상을 보고 잘못 배워서 간을 할 때 화려하게 하더라. 버려지는 조미료가 많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최현석 셰프님이 남편들을 버려놨다"고 덧붙이며 "결과는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당부를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극한식탁'은 오는 29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문수연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