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동백꽃 필무렵' 강하늘, 복귀작 선택 이유 "직진 캐릭터 마음에 들어"

    • 매일경제 로고

    • 2019-08-28

    • 조회 : 2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강하늘이 군 제대 후 첫 작품으로 '동백꽃 필무렵'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강하늘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 옹산의 '촌므파탈' 순경 황용식 역을 맡았다.

     

    강하늘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너무 따뜻하고 좋아서, 작가님께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또 "공효진 선배에게도 말한 적이 있는데, 세상의 편견에 맞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동백이 너무 멋있었다. 그런 사람을 옆에서 돕고 지지하는 캐릭터라면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며 이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강하늘의 설명을 빌자면, 동백은 아름다운 꽃을 품고 있는 씨앗이고, 용식은 그런 동백을 받쳐주는 흙이 되고 싶고, 그런 흙이 돼가는 인물이다. 꽂히면 무조건 직진인 용식은 그래서 동백에게 다가가 마치 고백머신처럼 매일 말해준다. "당신 잘났다, 최고다, 장하다"라고.

     

    강하늘도 이런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그는 "요즘 분위기가 감정을 숨겨야만 현대적이고 어른답다고 느끼는 것 같다. 그런데 용식은 숨기는 건 자기 스타일이 아니라며, 반기를 들고 모든 걸 토해낸다"라고 했다. 강하늘의 표현대로 "동네 골목대장을 맡은 누런 황구"처럼 순박하고, "좋아하는 사람에겐 앞뒤 재지 않고 직진하는" 용식은 그래서 더 매력적인 남자다.

     

    마지막으로 강하늘은 "요즘 따라 사람 냄새가 더 그리워지는 느낌인데, '동백꽃 필 무렵'은 그 그리운 냄새를 채워줄 수 있는 작품"이라며 "투박하지만 솔직한 감정 속에서 툭툭 튀어 나오는 현실감 넘치는 상황들이 작품에 재미를 더할 것"이라는 포인트를 남겼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 했다. '저스티스'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