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대본 읽으며 강하늘 떠올려…듬직한 남주"

    • 매일경제 로고

    • 2019-09-02

    • 조회 : 3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이 환상의 케미 비결을 직접 밝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공효진과 강하늘은 '은(근걸)크러쉬' 동백과 '촌(놈옴)므파탈' 용식으로 만나 올가을 안방극장에 따뜻하고 유쾌한 로맨스 폭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KBS]

    공효진은 먼저 "용식이는 너무 귀여운 캐릭터다.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부터 강하늘 배우가 적격이라고 얘기했을 정도로 용식하면 하늘씨가 떠올랐다"고 했다. 캐릭터도 찰떡인데, 연기 호흡은 더 잘 맞았다. "나와 연기 타입도 비슷해서 아주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 일상적인 연기를 잘 하면서도 카리스마도 있고 너무나 듬직한 남자 주인공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강하늘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드러냈다.

     

    강하늘은 "팬이었다"는 수줍은 고백으로 운을 뗐다. "효진 선배님에게 제가 갖고 있던 팬심을 다 드러냈고, 그리고 또 드러내고 있다"라며 "언제나 나를 용식으로 대해주시는 선배님과 서로 부담이 되지 않게 최대한 편안한 호흡을 찾아가고 있다"고 꿀케미 비결을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되돌아보면 이 시간들이 꿈만 같을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공효진과 강하늘은 "매일매일 동백과 용식을 만날 시간을 기다리며 촬영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그래서일까. 현장에서도 "모두가 상상했던 것 이상의 멋진 호흡이다. 역시 차원이 다른 연기와 케미"란 이야기가 절로 나온다는 후문이다.

     

    '저스티스' 후속으로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