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미우새' 임원희 "만나는 사람? 소개팅만 했다" 웃음

    • 매일경제 로고

    • 2020-03-09

    • 조회 : 2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임원희가 소개팅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마지막 촬영에 나섰다.

     

    아침에 일어난 임원희는 팅팅 부은 얼굴로 비주얼 쇼크를 선사했다. 또한 얼린 숟가락으로 얼굴 마사지를 한 후,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독특한 부기 빼기 노하우로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이후 샤워를 시작한 임원희는 샴푸로 머리를 감기 시작하더니, 그 거품으로 세수는 물론 샤워, 거기에 면도까지 하는 샴푸 올인원 샤워로 스튜디오를 경악시켰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촬영장에 등장해 멋진 수트 차림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임원희는 마지막 회 대본을 닳도록 읽으며 연기 준비를 하는 천상 배우의 모습으로 매력을 뽐냈다. 하지만 긴 대기 시간에 지친 듯 소파에서의 눕방과 함께 숙면에 들어가 감출 수 없는 짠내를 폭발시켰다.

     

    촬영 세팅을 하는 동안 임원희는 동료 배우 진경이 "보톡스 한번 맞아보세요. 선배도 V라인 만들 수 있어요"라며 볼을 가리키자, "맞으려고 했었는데, 맞지 말라고 말려서 안 했다. 이게 상징이라고 했다. 사실 브이라인 된다고 잘 생겨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답해 포복절도를 안겼다.

     

    또한 변우민이 "너 살쪘지?"라며 뱃살을 지적하자, "아니다. 저 체중 관리한 거다. 얼굴 부기가 안 빠져서 그렇다. 뱃살 없다"며 자기 배를 만져보다 "네. 있습니다. 막걸리를 마시니까요. 막걸리 살입니다"라고 힘없는 소리로 답해 웃음을줬다.

     

    진경이 "최근 누구 만난다고 했잖아"라고 기습 폭로를 하자 "큰일 날 소리를 한다"며 거듭 부인한 임원희는 집요한 추궁에 결국 "만난 게 아니라 소개팅만 한 거다"라고 시인했다. 이어 "나도 소개팅을 하기야 한다. 그래야 잘 되는 경우도 있을 거다"라며 애꿎은 주스만 들이켰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