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미우새' 육성재 "외모 아버지 닮아"→김형묵 건강플랜맨 일상…최고 16.3%

    • 매일경제 로고

    • 2020-03-09

    • 조회 : 6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육성재와 김형묵이 '미운 우리 새끼'에 재미를 꽉 채워넣었다.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2.9%, 12.8, 15%로 3주 연속 일요 예능 전체 1위를 기록했다.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전주 보다 0.6%P 상승한 6.1%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16.3%까지 치솟았다.

     

    '미운 우리 새끼' 육성재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스페셜 MC로는 '육잘또(잘생긴 또라이)' 육성재가 출연해 어머님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육성재는 "본인 외모와 끼는 누구에게 물려받았나?"란 질문에 "아버지 영향이 있는 것 같다. 아버지가 허당인데 멋지시다"라고 답했다.

     

    이어 육성재는 "아버지가 멋지게 단장하곤 대뜸 마트에 가자고 하시더라. 시식코너를 한 바퀴 돌고 오자는 거였다. 모양 빠지게 왜 그러냐고 하니 '성재야, 민망함은 한 순간이지만 이득은 영원한 거야'라고 하셨다. 포장을 멋있게 잘하신다"며 "지금도 내가 창피하거나 쑥스러운 일이 있을 때 아버지의 그 말을 되새긴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또 어릴 때부터 자신의 뷰티 관리사로는 어머니를 꼽았다. "어머니가 쌀뜨물로 세수를 하게 하고, 튀어나온 광대뼈를 위해 딱딱한 책을 베고 자라고 조언해줬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머니에게 자신은 '오빠 같은 아들'이라며 소녀 같은 어머니가 자신을 많이 의지하고 기대신다고 전해 훈훈한 가족애를 보였다.

     

    '미운 우리 새끼' 김형묵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미운 남의 새끼'로 새로 등장한 악역 전문 배우 김형묵의 독특한 일상도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형묵은 휴대폰 알람과 함께 새벽 4시 30분에 기상해 식초물을 들이키고 축구 중계를 보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휴대폰 알람이 울릴 때마다 올리브유와 노니 주스, 우엉차, 유산균과 낫또 건강밥상 등 건강에 좋은 음식들을 차례로 먹는 '건강 플랜맨' 일상을 보였다. 나이 47세 그의 가장 큰 관심사가 '무병장수'라고 전하자 母벤져스는 "독특한 아들이 왔어"라며 그의 일상을 신기해 했다.

     

    이날 16.3%까지 최고의 1분을 끌어올린 장면은 임원희의 '낭만닥터 김사부2' 마지막 촬영현장이었다. 김사부 역할의 한석규는 대본을 손에서 잠시도 놓지 않는 열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는 임원희에게 "연희동에 지인이 식당을 하는데 정말 깨끗하고 안 짜다. 맛있다"라며 맛집도 공유해 다정다감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어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꽈배기를 손수 나눠주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진경 변우민[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임원희는 변우민과 진경 등 동료 배우들과 티타임을 하며 마지막 촬영을 아쉬움을 나누기도 했다. 변우민은 "난 이번 작품을 하면서 제일 충격받은 게 한석규 배우 때문이다. 동갑인데 몸무게 차이가 엄청나다"라며 그의 뛰어난 자기 관리에 감탄했다. 이에 진경은 "그냥 보기에도 차이가 난다. 배를 드러낸 장면이 있는데 살이 하나도 없더라"라고 언급했다. 진경은 “아까 꽈배기도 3년만에 드신다고 하더라. 3년 만에 먹고 너무 맛있어서 사 왔다고 하시더라"라고 했다. 이에 변우민은 "그래? 3년 만에 먹었대? 난 어제도 먹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런 가운데 진경이 "나도 살이 좀 쪄서 육감적으로 변한 것 같아"라고 하자 임원희는 "어떻게 본인 입으로 그렇게 말하냐"며 수줍어 했다. 또 진경은 "그러고 보니 최근에 누구 만났다고 그랬잖아"라고 소개팅 이야기를 꺼내 웃음을 더했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