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뭉쳐야찬다' 성장 이끈 황선홍X설기현 클래스…최고의 1분 7.7%

    • 매일경제 로고

    • 2020-03-09

    • 조회 : 4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2002년 월드컵 신화가 짜릿하게 재현됐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는 황선홍과 설기현이 일일 코치로 등장해 전설들을 위한 레슨과 현역 시절을 떠올리게 한 맞대결을 펼쳤다. 특히 두 사람의 열정은 어쩌다FC의 에너지를 풀 충전시켰다.

     

    '뭉쳐야찬다' 황선홍 설기현이 일일 코치로 나섰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먼저 2002년 월드컵 비하인드 폭로전은 유쾌함을 터뜨렸다. 안정환이 미국전 동점 헤더골 후 두리번거렸다는 루머에 대해 황선홍은 "공을 찾는다는 건..."이라고 말을 흐렸다. 설기현 마저 이탈리아 결승골에 대해 "그때도 약간 멈칫하지 않았냐"며 예능감을 발휘했다. 두 사람의 능청미에 진땀을 빼는 안정환의 모습은 더욱 폭소를 불렀다.

     

    이어진 원 포인트 레슨은 어쩌다FC의 실력 게이지를 가득 채웠다. 대체불가 스트라이커의 슈팅법, 범접불가 윙어의 택배 크로스 등 특급 비법이 쏟아졌고, 아낌없는 칭찬까지 받은 전설들은 두 사람의 가르침을 스펀지처럼 흡수하며 놀라운 급성장을 보였다.

     

    무엇보다 황선홍 팀 대 설기현 팀으로 맞붙은 자체 경기는 레슨 효과를 확인 시켜줬을 뿐만 아니라 최선을 다하는 두 태극전사의 모습으로 또 한 번 전설들을 각성시켰다.

     

    황선홍은 우아한 볼 컨트롤과 정확한 슈팅력으로 멤버들과 호흡, 후반전에는 다리가 풀릴 정도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했다. 설기현은 각종 고급 기술을 구사해 감탄을 자아내면서도 한편으로는 조기축구에서 벌어진 월드컵 급 퀄리티로 왠지 모를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감독이 아닌 선수로서 진심으로 임하는 두 사람의 플레이에 전설들의 승부욕도 폭발했다. 이만기의 강력 슛이 골키퍼로 있던 황선홍을 제치고 득점에 성공했고 허재 역시 승부차기 때 설기현 보다 먼저 골을 넣는 쾌거를 얻은 것. 또 베스트 키커로 꼽힌 박태환, 베스트 크로스 선수로 꼽힌 이봉주를 비롯한 모든 멤버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쳤다.

     

    치열한 공수전환 속 5대 5 동점에서 승부차기까지 진행된 경기는 설기현의 슛을 막아낸 빛동현의 대활약으로 결국 황선홍 팀이 승리했다. 황선홍은 "상당히 많은 발전이 된 것 같다"고 전했고 설기현도 각 선수들의 장점을 짚어내 2승을 향해 가는 어쩌다FC의 밝은 미래를 예감케 했다.

     

    이날 '뭉쳐야찬다'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시청률 6.2%, 분당 최고 시청률 7.7%를 기록했다.

     

    한편, 오는 15일 방송에는 전설의 골키퍼 김병지가 특별코치로 출격해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