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추신수 동료 칼훈, 투구 맞아 턱뼈 골절

    • 매일경제 로고

    • 2020-03-09

    • 조회 : 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추신수(38, 텍사스 레인저스)와 한솥밥을 먹고 있는 윌리 칼훈이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맞아 큰 부상을 당했다.

     

    칼훈은 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있는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좌익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1회말 첫 타석에서 다저스 선발투수 훌리오 우리아스가 던진 공에 얼굴 부위를 맞았다. 칼훈은 공에 맞은 뒤 타석에 주저않았다. 출혈도 있었다.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추신수와 함께 뛰고 있는 윌리 칼훈이 9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서 1회말 첫 타석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맞아 턱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사진=뉴시스]

    칼훈은 바로 닉 솔락과 교체됐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칼훈은 병원으로 가 CT(컴퓨터 단층 촬영)를 비롯해 엑스레이 검진을 받았다"면서 "턱뼈가 부러졌다는 진단이 나왔고 내일(10일) 다시 한 번 부상 부위에 대한 검진을 받는다"고 전했다.

     

    경기가 끝난 뒤 우리아스는 MLB닷컴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칼훈은 마이너리그에서 함께 뛴 동료"라며 "이렇게 다칠 정도로 사구를 던진 건 처음이다. 너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칼훈과 우리아스는 지난 2017년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팀인 오클라호마시티 유니폼을 입고 뛴 경력이 있다.

     

    텍사스에서 칼훈과 함께 뛰고 있는 조이 갤로는 "정말 끔찍한 부상"이라며 "칼훈은 고통에 시달리며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선수들 모두 큰 부상이 아니기를 기도했다"고 말했다. 이날 텍사스에서 선발 등판한 조던 라일스는 우리아스를 위로했다.

     

    라일스는 "(우리아스가)의도적으로 공을 던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경기 도중 불행한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칼훈은 2017년 텍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지난 시즌 131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8리(442타수 114안타) 21홈런 48타점을 기록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