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365' 남지현, 열연으로 완성한 깅렬 명장면 "사건 실체 드러난다"

    • 매일경제 로고

    • 2020-04-20

    • 조회 : 3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남지현이 직접 '365'의 명장면을 공개했다.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은 매주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충격적인 전개로 시청자들을 제대로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배우 남지현이 직접 '365'의 명장면을 공개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남지현은 남다른 수사력으로 사건과 연관된 중요한 키들을 알아채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상대 배우와 상황 따라 날카로움과 배신감, 다정함 등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한층 고조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남지현이 직접 뽑은 강렬했던 명장면을 되짚어봤다.

     

    #. 명장면 1 ? 사라져버린 꽃바구니의 진실 (10회)

     

    가현(남지현)은 사건의 공통점인 꽃바구니를 보낸 가게 주인이 리셋을 포기한 혜인(김하경)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제 겨우 사건의 실마리를 푸는데 한 발짝 다가간 것도 잠시 가현의 눈앞에서 꽃집이 폭발하게 되면서 또다시 미궁 속으로 빠져버리게 되는 장면이다.

     

    남지현은 "드라마의 빠른 전개 속도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타이밍, 엔딩 시퀀스 자체가 사람을 조여오는 장면이었다"고 선택 이유를 전했다. 폭발한 가게를 쳐다보는 남지현은 오직 눈빛, 표정만으로 허탈감을 전해 풀지 못한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배우 남지현이 직접 '365'의 명장면을 공개했다.[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명장면 2 ? 믿었던 세린의 거짓말 (13, 14회)

     

    리셋 이후 힘든 날들만 가득했던 가현에게 믿었던 세린(이유미)의 배신은 엄청난 충격을 가져왔다. 다음 차례가 가현이라는 세린의 거짓말에 혼란은 배가됐고, 지안원으로 달려가 열리지 않는 문 앞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가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지현은 "세린의 배신은 가현에겐 정말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것 같다. 큰 상처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더 성장하게 만들어주는 장면인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해당 장면에서 남지현의 분노, 애증, 슬픔 등의 감정이 뒤섞인 눈물 열연은 시청자들을 극 속으로 끌어당기기에 충분했다.

     

    남지현의 섬세한 연기력은 예측 불가한 이야기 속에서도 캐릭터에 공감을 불러 모으며 모든 장면을 명장면으로 탄생시키고 있다.

     

    어느덧 '365'는 종영까지 단 2주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남지현은 "점점 감춰져 있던 사건의 실체가 드러난다. 그 이야기를 집중해서 보면 남은 이야기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고 후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전개 속 남지현이 어떤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