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제네시스 G80, “왜 그랬을까?”..디자인 평가해보니

    • 매일경제 로고

    • 2020-04-29

    • 조회 : 1,463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제네시스 G80


    제네시스 브랜드의 핵심 차종 G80이 마침내 3세대로 등장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 십 모델은 물론 대형 급의 G90이지만, 준대형 G80이 실질적인 볼륨 모델이기에 브랜드의 핵심 모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서의 파급력도 클 것이다.

    2020년형으로 등장한 새로운 G80는 한층 다듬어진 차체 조형을 보여준다. 측면 프로파일을 보면 긴 후드와 짧고 경사진 트렁크에 크게 누운 뒤 유리까지 더해져서 거의 쿠페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다.

    2020년형 3세대 G80


    게다가 앞 휠 아치 직후부터 시작된 로커 패널 라인(rocker panel line)의 크롬 몰드(노란색 표시 라인)가 깔끔하고 역동적인 선으로 굽이쳐 올라가 뒤 범퍼까지 연결되면서 차체 아래쪽을 든든하게 받쳐주면서 어깨 부분의 캐릭터 라인과 어우러져 마치 물방울 모양의 역동적 차체 이미지를 만들고 있다.

    한편으로 바로 얼마 전에 등장한 GV80의 측면 이미지와 비교해 보면 두 차량이 일견 전체적으로 비슷한 디자인 요소로 돼 있는 걸로 보이기도 하지만, 세부적인 부분을 보면 차이가 있다.

    신형 G80(위), GV80(아래)


    우선 앞 범퍼에서 시작된 GV80의 로커 패널 라인은 그 흐름이(노란색의 몰드 라인이 파란색의 이상적인 라인에 비해 흔들리면서 흘러가고 있어서) 차체 아래쪽을 견실하게 받쳐주지 못하는 인상이 든다.

    헤드램프에서 시작된 ‘두 줄’의 아이덴티티 요소도 G80세단은 차체 볼륨을 따라 잘 이어지는데, GV80의 두 줄은 차체 옆면의 볼륨과 어우러지지 못하는 인상이다.

    3세대 G80


    물론 이건 매우 지엽적인 문제라고 간과할 수 있지만, 프리미엄 브랜드라면 세부적인 건 더 중요하다. 비싼 가죽을 쓰는 것도 품질이지만, 선의 흐름이 어떤가 하는 것 역시 품질이기 때문이다.

    아무튼 새로 등장한 G80세단은 선의 흐름에서 몇 달 전에 등장한 GV80보다 훨씬 더 잘 다듬어져 있는 걸로 보인다.

    3세대 G80


    3세대 G80세단은 전장이 이전 DH모델보다 5mm 긴 4,995mm와 넓은 전폭 1,925mm(+35mm)를 가지면서 약간 낮아진 전고 1,465mm(-15mm)로 날렵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휠 베이스는 이전 DH와 동일한 3,010mm이다. 물론 이 정도의 휠 베이스도 과거에는 리무진 급 승용차의 크기이다. 대형 SUV모델 GV80과 비교해도 새로운 G80세단의 길이와 휠 베이스가 더 길다.

    G80 (후륜구동 방식 특유의 짧은 앞 오버행


    G80은 개선된 후륜 구동 플랫폼을 바탕으로 해서 앞 오버 행이 더욱 짧아져 매우 역동적인 차체 비례를 보여주는데, 차체 길이에서 후드의 길이가 28%에 이르고 11%의 짧은 데크로 고성능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후드 길이는 25%가 중립적이고 그 이상이면 고성능의 이미지를 주는 게 보통이다. 전 모델 DH와 비교해보면 후드 길이 비례는 같지만 트렁크를 더 짧고 경사진 형태로 만들어 전체 프로파일이 물방울 형상처럼 변했다.

    2008년 등장한 BH


    게다가 처음 등장했던 BH와 비교해보면, 경직된 3박스 세단의 형태를 벗고 유연하게 바뀐 걸 볼 수 있다. 3세대에 이르러서 G80세단만의 프로파일을 찾은 걸로 봐도 될 듯 하다.

    전면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크레스트 그릴과 두 줄 속에 네 개의 LED 헤드램프로 이루어진 쿼드(quad) 램프에 의한 아이덴티티가 고유의 인상을 만들고 있다.

    2013년 말 등장한 DH


    제네시스 심볼의 날개를 모티브로 했다는 두 줄의 램프는 이제 G90, GV80, 그리고 G80전면에서 통일성 있게 쓰이게 됐고, 이후에 등장할 G70 페이스 리프트 모델까지 적용되면 이유 여하를 떠나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완성될 것이다.

    그런데 크레스트 그릴이 현재의 세 차종이 각각 다른 조형 문법(shape grammar)를 가진 것처럼 보인다. 이걸 차종 별로 개성을 부여한 걸로 보아야 할지 아니면 의도치 않게 이리 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2020년 등장한 RG3


    테일 램프 역시 두 줄의 이미지로 디자인 됐다. 이 역시 G90, GV80, 그리고 G80후면에서 통일성 있게 적용되고 있다. 물론 그 디테일은 서로 조금씩 다르지만 전반적으로는 통일성이 있다.

    그리고 4륜구동방식을 나타내는 4WD 라는 로고(AWD처럼 보이기도 한다)가 적용돼 있는데, 이전의 G80 세단에서는 H-TRAC이라는 글자를 붙였었는데 왜 4WD로 바꾼 걸까? 4륜구동방식 이라는 게 잘 나타나지 않아서 였을까?

    G80 (크레스트 그릴과 두 줄이 적용된 쿼드 램프)


    하지만 4WD라는 글자는 험로 주행용 SUV같은 느낌이 든다. 승용차에는 H-TRAC이라는 용어가 더 어울릴 것 같기도 하다.

    한편 트렁크 리드에는 제네시스 날개 엠블럼을 좌우로 길게 늘린 윙 형태의 크롬 몰드도 붙어있는데, 여기에 후방 카메라와 트렁크 열림 버튼이 만들어져 있다.

    각기 다른 조형 문법의 2세대 크레스트 릴 (G80, GV80, G90)


    디테일 요소이긴 하지만 G80세단만의 개성을 부여해주면서 트렁크 리드의 상판과 후면 판의 분할선이 눈에 띄지 않도록 카무플라즈(camouflage) 해주는 요소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다.

    게다가 후면이 오목한 곡면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이 테마는 2018년에 나왔던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카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의 디자인이다.

    두 줄 적용된 쿼드 램프


    신형 G80세단의 고품질을 보여주는 부분은 역시 실내이다. 수평 기조의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슬림 벤틸레이션 그릴, 그리고 대형 디스플레이와 다이얼 형태의 콘트롤러 등 디지털 신기술과 가죽과 금속, 유리, 목재 등 실제의 재료와 공법이 풍부하게 쓰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덟 종류의 색상을 내장재에 적용하고 있어서 소비자가 원하는 내/외장 색상의 조합이 가능하다고 하니, 유럽의 럭셔리 브랜드 모델과 비교할 수 있는 요소이기도 하다.

    제네시스 엠블럼을 응용한 크롬 윙 몰


    게다가 내장재와 시트에 쓰인 가죽의 질감 역시 매우 높은 수준이어서 실내 품질에 있어서는 소비자들의 만족감은 높을 것이다. 더욱 다행스러운 건 시트의 착좌면에 쓰인 재봉선 패턴이 이전의 GV80에서 보던 패턴이 아닌 G80세단만의 새로운 디자인의 패턴이 쓰였다는 점이다.

    GV80의 패턴이 나빠서가 아니라, 유럽 프리미엄 모델의 아류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패턴은 도어 트림 패널에도 쓰이고 있다. 불과 몇 달 사이에 디자인 적용이 이렇게 바뀐 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와 비슷한 형상


    내장재만이 아니라, 휠, 브레이크 캘리퍼 등 눈에 보이는 많은 부품들의 형상과 마무리 디테일에 많은 정성을 들인 것이 눈에 들어 온다.

    게다가 후드를 열면 전체적으로 커버를 덮어서 엔진 룸 역시 깔끔한 마무리를 한 것이 보이는데, 특히 양쪽 펜더와 엔진 룸 사이의 경계 부분까지도 매끈하게 덮어서 펜더를 볼트로 조여 체결한 부분이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수평 기조의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환기구


    후드의 분할선 위치도 펜더 모서리보다 훨씬 더 안쪽으로 들어와 있는데, 당연히 차체 이미지가 깔끔해 지지만 일반적인 펜더보다 제작이 어렵기에 고급 차량들만 쓰는 방법이다.

    물론 이런 요소들 역시 세부적인 부분이면서 차량의 본질적 요소는 아니지만, 프리미엄 브랜드의 제품에서는 간과해서는 안되는 부분 임에 틀림 없다. 그런 면에서 현대자동차가 신형 G80세단을 위해 들인 공이 크다는 것은 명백하다.

    8가지 색상의 내장 컬러


    그렇지만 한 가지 필자의 눈에 띄는 건 크레스트 라디에이터 그릴의 폭이 너무 넓어 보인다는 점이다. 이건 비단 새로운 G80만의 문제는 아니다. GV80, G90는 물론이고, 쏘나타를 비롯한 대부분의 최근 현대 브랜드의 차량들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건 라디에이터 그릴의 폭이 조금 넓어 보인다.

    현대자동차 내부적으로 라디에이터 그릴의 폭을 넓히기 위한 기준이라도 있는 걸까? 물론 그릴의 폭이 넓다 혹은 좁다 등의 비례에 대한 판단은 취향 문제라고 할 수도 있지만, 조금만 폭을 줄이면 균형 이라는 관점에서 더 나아질 수 있는 여지가 존재한다. 물론 이것 역시 개인적 관점인데다가 지엽적인 문제이지만,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새로운 패턴을 적용한 시트


    새로운 G80세단은 3세대에 이른 제네시스 브랜드의 향후의 발전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동시에 높은 수준의 품질도 보여주고 있다. 적어도 차량의 하드웨어적인 면에서는 같은 등급의 일본이나 유럽의 프리미엄 브랜드와 경쟁이 가능한, 어느 부분에서는 우위를 보이는 부분도 있다. 그렇지만 상대적으로 디자인은 무난한 인상이다.

    기존 질서(?)에서 한 걸음 나아가 기존의 가치를 돌파(突破; break through)하는 창의성도 있어야 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얼마 전 등장한 7세대 아반떼의 측면 디자인에서 보이는 교차형 캐릭터 라인 같은 과감하고 도전적 요소가 후발 프리미엄 브랜드의 적극적 스탠스가 제네시스에게 필요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모든 부품의 디테일에 정성을 들인 인상(알로이 휠)


    아무튼 제네시스 브랜드는 BH 모델 기준으로 최초 모델 이후 12년이 지났고 발전이 이어지고 있다. 역동적 발전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펜더 이음새의 마무리가 깔끔한 엔진룸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교수 900sang@hanmail.ne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en1132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