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혜자스런 구성! 키네라 티르(TYR) 이어폰

    • 해인아범

    • 2020-05-01

    • 조회 : 9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키네라 티르(TYR) 이어폰 소개

     

     

    요즘에도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어? 라는 말을 가끔씩 듣게 됩니다. TWS 블루투스 이어폰이 대중화되기전에는 저도 블루투스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주로 사용했지만 청개구리 기질이 있는건지 요즘은 반대로 블루투스 제품보다는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동할때는 이어폰으로 집에서는 헤드폰을 주로 사용하는데 무선보다는 유선에서의 소리가 훨씬 더 맘에 들어서 바꾸기가 쉽지 않더군요.

     

    이번에 소개하는 키네라의 티르(TYR) 이어폰은 보급형 라인의 제품으로 음향기기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제법 알려진 브랜드더군요. 저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키네라 티르 이어폰의 스펙을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티르(TYR)는 6mm 크기의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하였으며 스펙만 놓고 본다면 다른 이어폰들과 큰 차이점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품의 성능보다는 오히려 구성품 부분이 더 눈에 띄었으며 제품 DB에서도 파이널 Type E 이어팁에 대한 부분이 강조가 되어있더군요. 설명에 따르면 추가로 포함된 파이널 이어팁은 2만원정도에 따로 판매가 되는 제품이라고 합니다.

     

    제품의 구성품이나 성능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제품의 포장과 구성품

     


    박스 전체가 비닐로 래핑이 되어있는 포장방식입니다.

     



    키네라의 제품은 박스가 전부 이렇게 벌집 모양인 육각형으로 되어있습니다.

     

     

    작은 박스에는 제품의 스펙이나 특징 그리고 구성품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있습니다.

     

     



    박스 모양뿐만이 아닌 포장 역시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입니다.

     


    이어폰과 보관용 파우치, 설명서와 이어팁(기본, 파이널 Type-E)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티르의 파우치는 일반적인 파우치나 하드 케이스와는 상당히 다른 동그란 모양으로 되어있습니다. 박스의 디자인이나 포장 그리고 구성품(이어팁, 파우치)까지 상당히 만족스럽더군요. 개봉하는 손맛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파이널 Type-E 이어팁과 티르 이어폰의 설명서입니다.

     


    제품의 구성품과 스펙 그리고 주파수 응답 그래프로 제품의 특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티르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파이널 Type-E 이어팁에 대한 설명입니다. 보통 이어팁은 대/중/소 3가지의 크기로만 되어있는데 Type-E는 5가지 크기로 되어있습니다. 티르 이어폰과 이어팁 모두 한글 메뉴얼이 없는 부분이 아쉽더군요. 중국쪽에서 비닐로 래핑 된 상태로 수입이 되어서 그럴수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수입사에서는 추가적으로 한글로 된 설명서나 온라인상에서 PDF 파일을 올려준다면 훨씬 더 좋을거라 생각합니다. 제품의 분류를 떠나서 한글 메뉴얼은 기본적으로 제공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설명에 보면 2만원정도에 판매가 되는 제품이라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Type-E보다는 기본적으로 들어있는 이어팁의 소리가 좀 더 좋았습니다. (이 부분은 뒤에서 다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아래에 있는 이어팁은 티르의 기본 이어팁 3쌍입니다. 파이널 팁보다 귀에 삽입되는쪽 구멍이 좀 더 크게 되어있으며 일반적인 이어팁보다 조금 작은 크기였습니다.

     

     

     

     

    ■ 제품의 외형과 기능

     

     

    6mm의 작은 드라이버를 사용해서 티르의 하우징 역시 그리 크지는 않습니다.

     


    버튼 한개로 되어있는 리모컨이 달려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어폰에 리모컨이 달려있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부분은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으로 좋다/나쁘다로 구분하기는 어렵습니다.

     


    리모컨의 버튼과 마이크 부분입니다. 버튼으로는 재생 / 일시정지 / 트랙이동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를 사용하기 위해서 커넥터는 4극으로 되어있습니다.

     


    티르는 색으로 좌우 구분을 하고 있으며 빨간색으로 되어있는 부분이 오른쪽입니다. 유닛 자체가 크지 않기 때문에 글자보다는 이렇게 색으로 구분을 했을거라 생각합니다. 전 눈상태가 좋지 않아서 이렇게 한눈에 좌우 구분이 되는 이어폰(헤드폰)을 정말 좋아합니다.

     


    안쪽의 먼지 필터 역시 하우징과 같이 메탈로 되어 있습니다.

     


    실제 측정을 해보니 12g으로 생각보다 상당히 가벼운 무게였습니다.

     


    기본 구성품인 가죽 파우치에는 이어폰을 말아서 넣은 다음 똑딱이로 고정을 할 수 있습니다. 전 이어폰의 보호측면에서 하드 케이스를 좋아하는 편인데 티르의 파우치는 디자인면에서 더 좋은 점수를 주고 싶었습니다.

     


    파이널 이어팁이 아닌 티르의 기본 이어팁을 장착해보았습니다.

     


    촬영을 하면서 조금 걸렸던 부분은 바로 케이블이였습니다. 고급형 제품이 아니기에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PVC 재질의 케이블인데 실제 사용하다보면 터치노이즈뿐 아니라 케이블의 단선 부분이 걱정 되더군요. 얼마전까지 사용하던 수월우의 스페이스 쉽 이어폰이 단선이 되어서 정말 난감했는데 티르 역시 케이블의 굵기나 재질때문에 걱정이 되더군요.

     

     

     

     

    ■ 청음

     

     




    청음 테스트는 스마트폰(삼성, LG)과 PC에서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파이널 Type-E의 이어팁은 기본적인 성능인지 아니면 티르와의 궁합이 좋지 않은건지 제 귀에는 많이 답답하게 들리더군요. 특히나 저음에서는 소리가 좀 막혀있는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물건을 많이 싣고 언덕을 올라가는 화물차를 운전하는것처럼 조금은 답답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기본 이어팁으로 들었을때는 파이널 이어팁보다 소리가 좀 더 좋았습니다. 티르의 경우 저음이 제법 있는 스타일이며 강하고 힘이 있는 느낌보다는 저음 자체의 양이 좀 풍부한 느낌이였습니다. 저음의 양이 풍부해서 약간 무겁다고 느낄 수는 있지만 타격감이 강하지 않아서 오래 들어도 귀에 부담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음상은 일반적인 수준이였지만 보컬의 경우 저음이나 중간 대역의 악기에 비해서는 살짝 뒤로 물러나있는 느낌이였지만 이 느낌은 음악의 장르에 따라서는 조금씩 다르게 느껴지더군요. EDM과 같은 음악에서는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지만 통기타 반주에 여자 보컬의 노래에서 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저음이 어느정도 있는 EDM을 들을때 가장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이니셜D OST 같은 유로댄스와 같은 음악에는 꽤 잘 어울리더군요.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이어폰들 중 티르와 비슷한 가격대의 이어폰은 TFZ 갤럭시 T1s(5만원대), 수월우의 스페이스 쉽(3만원대)과 비교한다면 확실히 수월우보다는 좋은 편이였고 T1s와는 음악에 따라서 평이 조금 달라질거라 생각되었습니다. 기타나 보컬 위주로 듣는다면 말랑말랑한 저음이 느껴지는 T1s가 좋았지만 저음이니 비트가 좀 더 강한 음악을 들을때는 티르에서의 소리가 더 좋게 느껴졌습니다.

     

     

     

     

    ■ 키네라 티르(TYR) 이어폰 정리

     

     





     

    지금까지 키네라(Kinera) 티르 이어폰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키네라"라는 브랜드를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테스트를 해보니 일단 박스 포장부터 상당히 강한 인상을 주는 제품이였습니다. 포장방식이나 구성품 역시 개봉하는 손맛이 상당히 좋은 제품이였고 무엇보다 동전 지갑모양의 파우치가 상당히 인상적이였습니다. 4만원대의 제품이지만 추가로 제공되는 5개의 파이널 이어팁 역시 마음에 들었습니다.

     

    유닛의 크기는 6mm로 일반적인 다이내믹 드라이버에 비해서 조금 작은 편이지만 크기에 비해서 저음의 양이 상당히 좋은 편이였습니다. 메탈 하우징이지만 가벼운 무게로 인해서 착용감 역시 좋은 편이였습니다. 리모컨이 달려 있어서 스마트폰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글 설명서가 없는 부분과 PVC의 케이블이 아쉽게 느껴졌지만 기본적으로 풍부한 저음 성향의 소리는 가격을 생각한다면 만족스러운 느낌이였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파이널 이어팁을 빼고 가격을 좀 더 내렸다면 제품의 가성비가 좀 더 높아졌을거라 생각되었습니다.

     

     

    제품의 장/단점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타나 수정해야 될 부분 그리고 추가 되어야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확인 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장점

     

    1. 전체 밀봉된 포장과 육각형의 박스

    2. 파우치와 이어팁 (기본 &파이털 Type-E)

    3. 풍부한 저음 성향의 소리

     

     

    단점

     

    1. 한글 설명서 부재

    2. PVC 재질의 케이블

     

     

     

     

     

    '선정 빡세기로 소문난 포터블코리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리뷰를 내 맘대로 자유롭게 씀'

     

     

     

     

    리뷰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리뷰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