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김호중 "독일 유학 후 잊혀져…생계 위해 8년 동안 돌잔치·결혼식 축가"

    • 매일경제 로고

    • 2020-05-04

    • 조회 : 4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김호중이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한다.

     

    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천상의 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트로트 열풍의 주인공, 김호중이 출연한다.

     

    김호중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학 이후 무대에 서지 못해 배고팠던 20대를 회상했다. SBS '스타킹'에 출연해 '고딩 파바로티'라는 별명을 얻으며 상승가도를 달렸던 김호중은 당시 방송을 통한 후원으로 유학길에 올랐다고 전했다.

     

    가수 김호중이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사진=SBS플러스]

    김호중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의 첫 공기를 잊을 수 없다"며 회상에 잠겼다. 하지만 막상 가난한 주머니 사정으로 "바게트빵과 파스타면만 먹었다"고 고백해 주변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어 부푼 꿈을 안고 귀국했지만 행사장을 돌아다닐 수밖에 없었던 비화를 공개했다. 그는 "(유학도) 다녀왔으니 공연이 많을 줄 알았다. 하지만 이미 고딩 파바로티는 (잊히고) 없었다"며 생계를 위해 8년 동안 돌잔치와 결혼식장에서 노래를 불렀던 무명시절을 털어놓았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당시 기싸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남자들의 기싸움 대단했을 것 같다"는 질문에 곧바로 수긍한 그는 류지광을 비롯해 출연자들의 비주얼 때문에 주눅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류지광은 오히려 "호중이 노래를 잘해 기가 죽었다"고 속마음을 밝혀 녹화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