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염경엽 감독 "개막전 패배, 아쉽지만 킹엄 호투는 성과"

    • 매일경제 로고

    • 2020-05-06

    • 조회 : 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이 팀의 에이스 닉 킹엄의 개막전 투구 내용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염 감독은 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앞서 "전날 개막전을 졌지만 킹엄의 호투라는 성과 하나를 얻었다"며 "7회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면 더 좋았겠지만 실투 하나가 아쉬웠다"고 말했다.

     

    SK는 전날 한화와의 공식 개막전에서 0-3으로 패했다. 선발투수로 나선 킹엄은 7이닝 6피안타 2볼넷 4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사진=SK 와이번스]

    킹엄은 6회까지 단 1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막아내며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팀이 0-1로 뒤진 7회초 2사 2·3루에서 한화 하주석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설상가상으로 SK 타선마저 한화 선발 워윅 서폴드에게 영봉패의 수모를 당하면서 킹엄은 KBO리그 첫 공식 경기에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염 감독은 "7회초 추가 실점은 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존 한가운데 몰렸다"며 "하주석이 실투를 놓치지 않고 잘 쳤다. 이런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염 감독은 다만 "킹엄의 컨디션이 조금씩 올라오고 있는 것 같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편 SK는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를 선발투수로 내세워 개막전 패배 설욕을 노린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인천=김지수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