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프로축구선수협 "지친 팬들에게 힘을" K리그 개막 인사

    • 매일경제 로고

    • 2020-05-06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그라운드에 봄이 찾아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던 K릐그가 드디어 막을 올린다.

     

    K1(1부리그)은 오는 8일, K2(2부리그)는 다음날인 9일 각각 개막전을 시작으로 올 시즌을 일정에 들어간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K리그 개막을 맞아 팬들을 위해 매시지를 발표했다.

     

    이근호 선수협 회장을 비롯한 이사진들은 6일 "지친 팬들을 위해 힘을 불어넣는 플레이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염기훈 선수협 부회장도 "코로나19로 개막이 연기돼 오랫동안 기다린 K리그 팬들의 축구 갈증을 풀어드리기 위해 선수협 일동은 최고의 플레이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가 이사회를 통해 K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박주호 선수협 부회장은 "드디어 K리그가 시작된다"며 "아직은 코로나19로 인해 팬들과 직접 대면할 수 없지만 그래도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K리그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인사말을 남겼다.

     

    김훈기 선수협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개막하는 만큼 선수들은 물론, 코칭스태프, 구단 스태프, 심판 등 경기 운영에 필요한 모든 인원의 건강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세계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에사도 코로나19로 많은 걱정과 우려를 하고있다. 선수 감염이 선수 가족까지 위험에 바뜨릴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리그는 지난 5일 먼저 시즌을 개막한 프로야구(KBO리그)와 마찬가지로 무관중으로 일단 개막전을 치른다.

     

    정다훤 선수협 이사는 “K1에 이어 K2도 9일부터 기나긴 항해에 들어간다"면서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은 만큼 선수들 또한 몸 관리를 잘해 시즌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도 항상 건강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얘기했다.

     

    다음은 이 회장이 보낸 매시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회장 이근호입니다. 어느덧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지 벌써 100일이 넘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평소 소중함을 잊고 살았던 우리의 일상에도 많은 불편함이 이어졌습니다.

     

    축구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예정대로라면 봄과 함께 K리그가 힘차게 닻을 올려야 했지만 그러질 못했습니다. 퇴근 후 경기장이나 집에서 시원한 맥주와 함께 신나게 소리를 지르며 축구에 열광하던 축구 팬들의 소소한 행복은 안타깝게 부서졌습니다.

     

    어느덧 5월입니다. 가정의 달을 맞아 드디어 K리그가 개막을 앞두고 있습니다. 물론 당분간은 무관중 경기가 열리지만, 화면을 통해서라도 팬들을 만날 수 있게 된다는 사실에 행복합니다.

     

    개막을 맞이해 저희 선수협 선수 일동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공정하고 정정당당한 경기를 펼칠 것을 약속드립니다.

     

    코로나19로 지친 축구 팬들에게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하루빨리 바이러스가 종식되어 팬서비스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이 가능하게 되길 희망합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축구 리그가 중단되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의료진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합니다. 아울러 저를 포함해 저희 선수협 일동은 지금, 이 순간에도 힘든 싸움을 하고 계실 의료진 여러분들을 마음속 깊이 응원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장기간 팬들과 그라운드에서 만나지 못하고 있어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진 않았지만, 그래도 이렇게 개막을 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어서 빨리 모든 국민이 건강히 일상으로 복귀하고 저희도 팬들과 경기장에서 웃으며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