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서영희 "촬영 내내 물음표…영화 보고 느낌표"(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20-09-24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서영희가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촬영을 하며 대학시절이 떠올랐다고 털어놨다.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은 죽지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이야기를 그린 코믹 스릴러. 배우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이미도, 양동근이 출연한다.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주연배우 서영희가 24일 삼청동 라디오엠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TCO(주)더콘텐츠온]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영희는 "배우들이 모두 베태랑이라 대학시절로 돌아간 기분이 들었다. 공연을 올리기 직전 연습하던 분위기가 많이 났다"라며 "단체로 뭉쳐서 촬영하는 씬이 많았다. 카니발에 10명이 함께 타고 촬영하던 때는 MT 가는 기분도 들었다"고 밝혔다.

     

    영화는 기존의 좀비나 뱀파이어와 다른, 언브레이커블을 다룬다. 언브레이커블은 죽지 않는 인간이자 DNA가 변형된 변종 생명체. 김성오가 극중 아내를 죽이려는 언브레이커블 만길 역으로 출연하고, 이정현은 그의 아내 소희를 연기한다. 서영희와 이미도는 소희의 여고동창생으로 분해 만길에 맞서 싸우는 역할을 소화한다.

     

    서영희는 "사실 이렇게 만나기 힘든 사람들이다. 여고동창 3인이 모여 사건을 풀어나가고, 작은 힘도 뭉치면 커진다는 영화가 흥미로웠다"라며 "촬영 직전 이정현이 결혼을 했고, 이미도는 나와 같은 육아맘이라서 항상 가족이야기를 나눴다. 김성오와 양동근 역시 아이가 있고 가정에 충실한 사람들이라서 육아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영화는 황당한 소재를 다루지만 묘하게 설득시키는 힘이 있다. 당황스럽지만 이해가 되고, 섬뜩하면서도 웃음이 나는 묘한 영화다.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그런 색다른 신선함이 영화를 매력적으로 느끼게 만든다.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주연배우 서영희가 24일 삼청동 라디오엠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TCO(주)더콘텐츠온]

     

    서영희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때는 이 설정이 과연 이해가 될까 싶었다. 그래서 감독님의 전작과 배우들이 중요했다. 이 배우들이라면 충분히 이런 설정도 이해시킬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촬영하면서는 전체 그림을 그리지 못했어요. 우리는 그저 항상 의문이었죠. 이게 맞을까? 하는 말을 많이 했어요. 저는 '내가 왜?' 라는 답을 찾으려고 노력했어요. 솔직히 촬영을 끝나는 순간까지 물음표였는데, 영화를 보고나서 '아!' 하고 느낌표가 됐죠."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은 9월29일 개봉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