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18어게인', 김하늘 둘러싼 사각관계…이도현 아재美 '여심 홀릭'

    • 매일경제 로고

    • 2020-09-29

    • 조회 : 2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18 어게인' 김하늘을 사이에 둔 이도현, 위하준, 이기우의 사각 구도가 형성됐다. 이도현은 '겉연속아'(겉은 연하 속은 아저씨) 매력을 폭발시키며 여심을 장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3화에서는 녹록치 않은 아나운서 라이프를 시작한 정다정(김하늘 분)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고우영(18세 홍대영)(이도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18어게인' 김하늘을 둘러싼 흥미진진한 사각관계가 시작됐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우영(대영)은 쌍둥이 남매에게 아빠 아닌 친구로 다가섰다. 특히 우영(대영)은 아들 홍시우(려운 분)를 괴롭히는 구자성(황인엽 분)의 모습에 싸늘한 분노를 내비치며 대결을 신청했다. 이에 자신이 이기면 시우를 괴롭히지 않는 조건으로 자성의 무리와 2대 2 농구 대결을 펼치게 된 우영(대영)과 시우는 환상적인 팀플레이로 승리를 이뤄 짜릿함을 선사했다. 더욱이 우영(대영)으로 인해 미소를 찾은 시우의 표정은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했다.

     

    다정은 오랜 도전 끝에 JBC 아나운서에 합격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다정이 기혼녀임을 알게 된 국장 문상휘(안내상 분)은 팀장 허웅기(장혁진 분)에게 수습기간 내에 다정이 알아서 나가게 만들라고 지시했다. 이에 모두에게 섭외가 쏟아졌지만 다정에게 돌아온 건 오직 커피 주문 뿐. 하지만 곧 다정에게도 기회가 찾아왔다. 펑크 낸 아나운서 대타로 야구선수 예지훈(위하준 분)과 인터뷰를 하게 된 것. 대본도 없이 바로 생방송에 투입된 다정은 선수가 잘못 뿌린 물을 뒤집어쓰고도 의연하게 대처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 다정의 모습에 용기를 얻은 시우는 우영(대영)을 향해 "나도 너랑 같이 해볼까? 농구?"라고 말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이어 다정을 사이에 둔 우영(대영)과 지훈, 최일권(이기우 분)의 사각 구도가 형성돼 안방극장에 설렘을 터뜨렸다. 야구장을 나서다 다정과 마주한 지훈은 "긴장 안하는 여자한테 긴장되던데"라더니, 멀어지는 다정의 뒷모습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버스정류장에서 다정을 기다리던 우영(대영)은 젖은 채 돌아온 그를 보며 속상해 했다. 이에 우영(대영)은 "아니 어떻게 사람을 이렇게 보내? 속상하게 진짜"라며 자신의 옷을 벗어주는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고, 그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축하해. 오늘 정말 멋지더라"라며 애틋함을 드러내 가슴을 찡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일권은 다정의 얼굴을 보고 축하해주기 위해 그를 찾아오는 열정으로 두근거림을 더했다.

     

    하지만 다정은 '나 정다정이랑 고등학교 동창인데 쟤 고등학교 때 사고 쳐서 임신함'이라는 댓글 하나로 한 순간에 구설수에 올랐다. 특히 이로 인해 우영(대영)과 자성이 또 한 번 대립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우영(대영)은 "홍시아도 곧 사고 치겠네"라며 비아냥거리는 자성의 말에 분노해 주먹을 꽉 쥐며 다가섰다. 이때 우영(대영)보다 먼저 자성에게 주먹을 날린 서지호(최보민 분). 그러나 자성은 지호가 상대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이에 우영(대영)은 자성이 밀대를 들자 강한 힘으로 그의 손목을 압박했다. 더욱이 댓글을 단 인물이 우영(대영)의 사진을 찍던 인물과 동일인물로 보여, 미스터리한 인물의 정체가 누구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18 어게인'은 극의 시작과 끝에 다정과 대영의 과거 이야기를 담아 설렘을 더했다. 과거 전학을 온 다정에게 첫눈에 반한 대영의 모습과 함께 "넌 나의 첫사랑이었다"라는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심장을 콩닥거리게 했다. 또한 말미에는 자신은 비를 고스란히 맞으면서도 홍시아(노정의 분)에게 우산을 씌워주었던 현재처럼, 과거에도 아이들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대영의 모습이 담겨 가슴을 찡하게 울렸다. 더욱이 "비가 오는 날엔 사랑의 크기를 알 수 있다. 함께 우산을 써도 저마다의 기울기로 사랑의 크기는 선명하게 드러난다. 그렇게 사랑은 비를 안고 내린다"라는 다정의 내레이션이 뭉클함을 더하며 긴 여운을 남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겉연속아' 이도현의 매력이 여심을 장악했다. 자동으로 날씨를 쾌청하게 만드는 고등학생의 비주얼 위로 아재미 터지는 대사와 말투, 행동을 완벽히 소화하는 이도현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광대를 절로 들썩이게 했다. 동시에 이도현은 아내 김하늘을 바라볼 때는 애틋한 눈빛을, 아들 려운을 괴롭히는 황인엽을 볼 때는 싸늘한 눈빛을 내비치는 등 시시각각 돌변하는 눈빛 연기로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처럼 이도현은 청량한 연하남 매력부터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면모, 터프한 남성미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내뿜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이도현앓이'를 호소케 만들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