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4월8일-봄은 벌써 늙어간다

    • ksm892

    • 2021-04-08

    • 조회 : 43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4월8일-봄은 벌써 늙어간다

     

     


    짧은봄 짧은생각. 언제부터일까. 봄이 우리 곁에 머무는 시간이 점점 더 짧게 느껴진다. 연이어 터지는 큰 사건에 가슴 철렁 내려앉느라 올해는 봄을 누릴 여유가 더욱 없었다. 봄바람에, 봄비에, 혹은 그냥 제 무게를 견디지 못해 내려앉은 꽃들이 봄이 다 가기 전에 자신들을 한 번 더 봐 달라고 손짓한다. 낙화(落花)의 운치는 활짝 핀 꽃봉오리 이상이다.봄비 끝, 땅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흰 목련꽃잎들. 한때 우아한 학 같더니, 이젠 검버섯 여기저기, 시든 배추잎이 따로 없다.


    한겨울 칼바람 이겨내고 눈물 속에 피운 꽃, 아쉽게도 지는 건 한순간이다. 그렇다. 의원님들 ‘금배지 꽃시절’인들 얼마나 갈까? 바람 건듯 불면 우수수 지는 게 강호의 법칙. 잎보다 먼저 핀 꽃들은 하나둘 지고, 봄은 벌써 늙어간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