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완성차 마이너 3사, 4월 내수 판매 부진…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영향

    • 매일경제 로고

    • 2021-05-03

    • 조회 : 1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한국지엠과 쌍용자동차(쌍용차),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가 4월 판매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은 르노삼성 'QM6', 쌍용차 '올 뉴 렉스턴', 한국지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왼쪽부터). /각사 제공

    르노삼성·쌍용차, 전년 동기 대비 내수 감소했지만 수출량 늘어

    [더팩트│최수진 기자] 한국지엠과 쌍용자동차(쌍용차),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의 지난 4월 내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대 감소율을 보였다.

     

    3일 한국지엠은 4월 한 달 동안 내수 5470대, 수출 1만5985대 등 총 2만1455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5.4% 감소한 수치로, 같은 기간 내수와 수출은 각각 18.4%, 27.5% 하락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스파크가 동반으로 내수 실적 전반을 견인했다. 스파크는 지난 한 달간 내수 시장에서 총 1678대가 판매됐으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2020대가 판매됐다. 이외에도

     

    한국지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반도체 칩 수급 문제 등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스파크는 물론, 트레일블레이저, 트래버스 등 쉐보레의 인기 라인업들이 내수 실적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내수 5466대, 수출 3878대 등 총 9344대를 판매했다. 전체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28.6% 감소했다. 내수는 50.4% 감소한 반면 해외 시장에서는 87.2% 증가했다.

     

    내수는 QM6가 3409대 판매되며 전체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QM6 전체 판매 대수 중 친환경 LPG SUV인 QM6 LPe의 비중이 63.9%(2181대)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가솔린 모델이 1,212대(35.5%) 판매됐다.

     

    이외에도 △XM3 1443대 △조에 66대 △트위지 96대 △캡처 153대 △마스터 버스 49대 등이 판매됐다.

     

    쌍용차는 지난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를 포함 총 4,381대를 판매했다.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 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35.7% 감소했다. 내수는 44.9% 감소했지만 수출은 33.5% 늘었다.

     

    쌍용차는 "쌍용차 협력업체 350여 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하면서 4월 26일부터 생산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inny0618@tf.co.kr

     



    최수진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