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현대차 E-pit 회원 비중은?..“전체 중 20%, 타 브랜드 전기차 오너”

    • 매일경제 로고

    • 2021-11-29

    • 조회 : 9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데일리카 조재환 기자] 현대차그룹 초고속·급속 전기차 충전소 ‘E-pit(이핏)’의 29일 기준 회원 수가 2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4월 최초 설립 후 약 7개월만이다.


    그렇다면 E-pit 회원 수 비중은 얼마나 될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전체 2만여명의 회원 수 중 80%는 현대차그룹 소속 브랜드(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 오너”라며 “나머지 20%는 다른 브랜드 전기차 오너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E-pit은 DC콤보 CCS1 방식을 채택한 다른 브랜드 전기차에 충전소를 개방하고 있다.

    하지만 비용 차이는 있다. E-pit 초급속 충전 요금은 ㎾h당 기준으로 프라임 회원 299원(급속 265원), 일반 회원 460원(급속 370원), 비회원 500원(급속 450원)이다. 프라임 회원은 현대차그룹 소속 전기차 오너만 가입이 가능하며, 다른 브랜드 오너는 일반 회원으로만 가입할 수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9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 도심형 E-pit 충전소를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cho@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 :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