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7㎜ HDD 탑재 초박막 노트북 출시 머잖았다

    • 매일경제 로고

    • 2010-06-23

    • 조회 : 56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이르면 다음달 한층 더 얇아진 노트북이 나온다. 7㎜ 두께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하드디스크 드라이브(HDD)를 만든 히타치글로벌스토리지테크놀로지스(이하 히타치GST)가 국내 기업과 공동으로 초박막 노트북을 개발하고 있다. 신동민 히타치GST 한국 지사장은 22일 “7㎜ HDD를 노트북에 적용하기 위해 국내 PC 제조사와 협력 중이며 다음달이면 완성된 노트북이 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지사장은 그동안 노트북을 슬림하게 만드는데 HDD가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고 전했다. 디스크를 구동하는 HDD 물리적 구조 특성 상 두께를 줄이는데 한계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기존 9.5㎜가 최소이던 HDD 두께를 7㎜로 줄여 그 만큼 노트북을 얇게 설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히타치 측은 “1㎜가 별 거 아닌 것 같지만 실제 체감하는 차이는 생각보다 훨씬 크다”며 “초슬림 HDD를 사용하면 노트북 디자인 역시 큰 변화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애플 아이패드 등장으로 노트북의 슬림화 경쟁은 더욱 빨라지는 추세다. 인텔은 최근 대만 컴퓨텍스에서 두께 14㎜ 짜리 넷북을 공개했다. ‘레이저 씬(Lazer-thin 면도날 만큼 얇은 두께)’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이 제품은 기존 제품보다 두께가 3㎜ 줄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초슬림’이란 단어에 어울리는 노트북들이 보다 다양해질 지 관심이 쏠린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