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쇼핑지식

    MY
    쇼핑지식

    안영미, 한국 못 올 뻔한 사연 ˝이런식으로 마약 많이 가져온다고˝

    • 매일경제 로고

    • 2022-11-23

    • 조회 : 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개그우먼 안영미가 공항에서 세관에 걸린 일화를 전했다.

     

    23일 공개된 셀럽파이브 유튜브 채널에는 '저 아니에요… 한국으로 오지 못할 뻔한 영미?!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PD는 미국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안영미에게 "공항에서 잡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안영미 [사진=유튜브 캡처]

     

    안영미는 "처음 겪는 일이었다. 경보가 울렸다. 세관에 걸린 거였다. (가방을) 풀어야 한다고 하더니, 길고 딱딱한 게 뭐냐고 물어봤다.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유를 물으니 이런 식으로 마약을 가지고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더라. 다 확인한 후에 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PD가 "근데 안영미인 걸 아셨을 거 아니냐"고 물었고, 안영미는 "나인 걸 알았는데도 마약 검사를 하셨다"고 민망해했다.

     

    안영미는 "트로피는 멤버들을 위해 사 온 것이다. 다들 명예욕이 없어서 샀다. 송(은이) 선배는 백상예술대상도 이십몇 년 만에 처음 받으신 거 아니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