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마트에서 휴대폰 구입? "이렇게 바뀐다"

    • 매일경제 로고

    • 2012-05-01

    • 조회 : 2,02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1일 단말자급제(블랙리스트)가 시행되지만 제조사와 유통사는 `정중동` 행보를 보이고 있다. 

    단말 직접 유통이 가능해지는 휴대폰 제조사는 기존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판매점 중심 유통 구조가 당분간 크게 변화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블랙리스트 전용 요금제가 나온 뒤 움직이려는 분위기다.

     

    IMEI표기 방식 개선 방법<IMEI표기 방식 개선 방법>
     

    온라인 오픈 마켓도 중국산 저가 단말기 수급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 물량 확보와 출시 시점을 정하지 못했다. 

    삼성전자·LG전자·팬택 등 제조사는 당장 유통에 큰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다. 블랙리스트 시행 이후 출시되는 단말기에 `단말기 국제 고유 식별번호(IMEI)` 표기 방식만 바뀐다. 

    제조사는 이용자가 IMEI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IMEI를 단말기 외부에 표시하고 화면에서도 검색할 수 있게 운용체계(OS)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70여 모바일숍과 300여 디지털프라자에서 휴대폰을 판매하고 있는데 블랙리스트를 시행하더라도 기존과 바뀌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LG전자 역시 270여 베스트숍을 활용한 판매 외에 큰 변화가 없다. 

    제조사 중 팬택만 블랙리스트 시행에 맞춰 유통점을 개편했다. 팬택은 기존 라츠 종로점을 뮤직&스마트폰 컨셉트로 새 단장했으며 연내 20개 매장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종로점은 모든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전문 매장이며 개인 귀에 맞춰 제작한 맞춤 이어폰 `커스텀` 제품을 살 수 있게 했다. 

    중국 제조사는 이동통신재판매(MVNO) 사업자 및 온라인 오픈마켓 등과 협력을 모색 중이다. 하지만 애프터서비스(AS)망과 유통 접점 구축이 쉽지 않아 시장 진출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 제조사 관계자는 “1일 제도가 시행되지만 요금제 등 후속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공단말기만 팔면 소비자 혼란이 가속될 수 있어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