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아이패드 에어에 딱맞는 블루투스 키보드 케이스 'Air-Pad A시리즈'

    • 매일경제 로고

    • 2014-02-26

    • 조회 : 1,73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애플 아이패드 에어가 지난 해 말 출시 되면서 ?아진 베젤과 가벼워진 무게로 무겁다는 불만을 대폭 줄였다. 하지만 컨텐츠 소비위주로만 사용 가능한 부분은 여전히 불만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많이 있으며, 그 중 대부분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블루투스 키보드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초기 테블릿 시장이 형성될 때부터 이러한 생산성을 높여주는 블루투스 키보드케이스 제조업체인 퓨전에프앤씨(대표:차진규)에서 신형 아이패드 에어에 사용 가능한 블루투스 키보드 케이스 제품인 아이노트 “에어패드” A시리즈 제품 2종을 출시 한다고 한다. 

     

    이번에 출시된 에어패드 A5, A7제품은 2가지 컨셉으로 제품이 개발되었다고 하며, 에어패드 A5제품은 아이패드 에어와 일체감 있는 디자인 컨샙으로 개발하기 위해 애플 정품 액세서리인 스마트커버 형태로 디자인 되었으며, A7제품은 애플의 랩탑컴퓨터인 맥북에어 형태의 컨샙으로 개발 되어 랩탑컴퓨터처럼 바로 열어서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개발 되었다.

     

    에어패드 A5제품은 애플정품 스타일의 스마트커버 형태로 디자인되어 아이패드 에어에 스마트커버와 같은 방식으로 부착 가능하며, 슬림한 홈 형태의 거치대 역시 스마트커버 부착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어 안정적인 거치가 가능하다. 거치 후 손가락으로 아이패드에어 화면을 터치 및 조작을 해도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해 준다. 또한 A5제품은 아이패드 에어와 비슷한 디자인과 동일한 소재인 알루미늄이 사용되어 마치 애플 공식 액세서리 같은 느낌을 주며, A5제품의 무게가 308g에 불과해 아이패드 에어와 부착하여 같이 가지고 다니기에도 부담이 없는 무게 이다.

     

    에어패드 A7제품은 ‘ㄷ’자형 클립형의 경첩형태로 이루어져 있어 맥북에어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스마트커버 기능이 내장되어 열면 아이패드가 자동으로 켜지며, 닫으면 자동으로 꺼지는 자동절전 기능도 내장 되어있어 아이패드를 맥북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두 제품 모두 키보드 키캡은 아이솔레이션 형태로 키와 키 사이의 간격이 넓어 손이 큰사람도 오타 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키 스위치는 오리지널 펜타그레프 스위치를 적용하여 부드러운 터치감을 보여준다. 또한 미국 브로드컴사의 블루투스 메인칩을 사용하여 반응 속도 또한 유선 키보드에 비해 차이가 없다.

     

    퓨전에프앤씨 개발담당 정용석 이사에 따르면 “블루투스 키보드의 경우 일정수준의 타자속도가 넘어가면 블루투스의 전송 속도와 기타문제로 인하여 전송되는 타자를 중간 중간 건너뛰는 현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 부분이 있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최적화와 안정적인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미국 브로드컴사의 블루투스 메인칩으로 개발을 했다” 라고 한다.

     

     

     

    출처: 뉴스탭(www.newstap.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