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쾌적한 위생가습~ 온에어 가열식 가습기사용기

    • tomorrow88

    • 2015-01-16

    • 조회 : 69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한줄총평


    ..가습기 좀 .써본 사람이 만들었군.

     

    토요일에 약속에 없는 택배가 왔습니다.


    뭐지하면서 받아보니

     

    ----


    가!!! 습!!! !!!

     

    며칠 전에 에누리로 가습기를 알아보다 체험단으로 신청했던 온에어 가습기!!!

     그렇습니다살다 보니 체험단에 당첨될 때도 있었던 것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거북이 등짝처럼 갈라진 혀와 코의 느낌오랜 친구처럼 찾아오는 감기

     해마다 겨울이면 찾아오는 이런 친구들과 더 이상은 만나고 싶지 않아서 

    오래 전부터 겨울철 친구로 가습기를 끼고 살았더랬죠.

     이것저것 쓰다 보니 나름 가습기에 대해서는 뭐가 좋고 뭐는 안 좋은지 판단이 정해졌고 

    그 판단 끝에 몇년 전 저희 집 겨울철 친구로 낙점받았던 녀석은 요것입니다.

     

    그 이름하여 가열식가습기(일본 YAMADA 덴키 제품입니다만 생산자는 타이완 ㅠㅠ)

     

    이 녀석을 선택한 건10년전 쯤.


    분무식가습기를 쓰다가

    물 때에 곰팡이까지 끼고

    물은 많이 내밷는데 벽이나 창문에만 맺힐 뿐 실제 가습효과는 그다지 시원찮고 

    뭐 이런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일단 끓이는 방식이니 살균이나 박테리아 등으로 인한 위생문제는 없을 것이란 생각이었는데 역시 효과 빵빵하더군요.

     

    써보신 분은 알겠지만 끓여서 분출되는 수증기는 

    진동자로 두드려서 물방울을 흔들어 날리는 분무식가습기의 물방울보다 

    엄청나게 작고 균질합니다.(현미경으로 보여드릴 수는 없지만 다들 아시겠죠?)

     

    그러나...

    쓰다보니 하나 둘씩미운점이 보입니다.

     

    먼저 전기요금인데요

     

    이 녀석이 시간당 320w의 전기를 소비하는데 하루 10시간한달 30일이면 100kw에 육박합니다.

     (보통 한달에 100kw- 300kw의 전기를 사용하던 집에서 100kw만큼 더 쓰면 추가요금 약 \12500- \28,000 되겠습니다.)

     




    다음으로는 물 때 대신 가열포트에 끼는 잔류물 되겠습니다

    아무리 정수기물로 부어도 물속의 찌꺼기는 증발되지 않고 남아서 

    요렇게 물 끓이는 그릇에 찰싹 달라 붙어있습니다

    잘 떨어지지도 않고 칫솔같은 걸로 문지르면 코팅만 벗겨지고... 


    참 난감하더군요.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위아래로 길쭉한 녀석이라 

    혹시 애들이 지나가다 넘어지고 안에 있던 펄펄 끓는 물이 쏟아지기라도 한다면...?

    그때는 문제가 커집니다.

    또 어린애들이 호기심에 수증기 펄펄 나오는 토출구에 손이라도 대본다면심각해지죠?

     

    그래서 자연증발식 가습기도 알아봤지만 좀 쓸만한 녀석은 가격압박이 ㅠ

    가격이 만만한 녀석은 이게 가습기인지 장난감인지 ㅠ



    그러던 중


     

    이 녀석이 떡---하니 나타난 것입니다.

    지름신을 모시려고 하는데 체험단까지 모집한다네요오호라....

    먼저 모양새를 봅니다

    세련된 응급약품함 같네요.


     불끄고 보면 적당한 휘도의 전원스위치조명이 나름 무드등 역할을 하기도 하네요.



     

    자 이제 뚜껑을 열어봅니다.

    심플하군요.



    이번엔 노장과 신참의 비교샷

     

    이번엔 물 붓고 전기꼽고 작동.

     

    오잉물이 끓지는 않네?

    그런데 어떻게 수증기가 나오지?






     

    그렇습니다.

    밑에 있는 요 흡입구로 공기를 빨아들여서 

    수증기를 살살 불어내는군요.

     

    이게 첫 번째 무릎을 탁치게 만든 대목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물을 펄펄 끓이면 

    토출되는 증기량은 많지만 위험합니다

    정말.


    그렇다고 복합식가습기처럼 진동자를 붙여서 적당히 데운 물을 방울로 날려보내면 

    역시 많이 뿜어낼 수는 있지만 쾌적한 가습이나 위생을 포기하게 될테니...

    끓이지 않고 데워서 불어내는 방식이니 


    토출구에 손을 갖다 대도 


    --- 따뜻한 정도의 증기만 느껴집니다.


    거기다가 옆으로 넓적한 모양이니 


    넘어질 가능성도 별로 없어 보입니다.

     

    자 이제 전기요금 보겠습니다.

    시간당 140w니 하루 10시간 사용에 한달이면 약 40kw. (보통 한달에 100kw - 300kw의 전기를 사용하던 집에서 

    40kw만큼 더 쓰면 추가요금 약 \5,000 - \10,000 되겠습니다.)

     

    다음으로는 가열포트청소



    보시다시피 물끓이는 그릇이 넓적합니다상대적으로 청소가 쉽네요.

    그런데 실제 물이 펄펄끓지는 않으니 뭐 그다지 찌꺼기나 

    때가 그릇에 붙을 일도 많지는 않아보입니다만...


    위생면에서 이녀석은 수조를 섭씨 65도 이상 유지합니다

    (물에 손 넣어보면 따끈한 정도)

    굳이 끓이지 않아도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레지오넬라균 같은 녀석들이 못 견디는 온도니

    병원균의 증식위험이나 감염위험이 거의 없네요.

     

    가습량 이런 것도 궁금하시겠죠?

    단언컨대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가습량이 충분한 건 느낄 수 있습니다

    하룻밤에 요런 물탱크 한통을 수증기로 만들어 주니 수건 몇장 걸어놓은 것보다는 엄청 많겠죠.

     

    총평 되겠습니다.

     

    온에어(가열순환식)       순수가열식         일반분무식

    가습량                       중간                           많음                 많음

    쾌적가습                     상                             중                    하

    위생                           상                             상                    하

    청소의 용이성               상                             중                    하

    안전성                        상                             하                    상

    소음                           중                             대                     중

    전기소비                     $$$                           $$$$$                $$

    내구성                        상                             중                    상                                

    가격만족도                   중                             하                    상

                              

     

    온에어 55-AHF가습기


    보시다시피 이런 저런 조건을 두루 만족합니다.


    전기요금이 분무식가습기보다 조금은 더 나옵니다만 펄펄 끓이는 가열식보다는 훨씬 적은 편이고 

    실제 사용하면서 중요하다고 느껴지는 

    가습의 쾌적도

    위생이나 청소의 용이성

    안전성

    등에서는 상당히 높은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그래서 가열식가습기10년 넘게 쓴 경험에 더해 온에어가습기 며칠 써보고선 이렇게 생각했죠.

     

    ... 많이 써보고 만든 제품맞군.


     

    #본 후기는 에누리닷컴으로부터 제품을 무상지원받았으며 개인적인 후기를 작성한글입니다.

    게시글 추천 0
    신고 목록

    리뷰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리뷰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