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리뷰]폰카의 수준이 다른 품격 'LG G4'

    • 매일경제 로고

    • 2015-06-08

    • 조회 : 45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스마트폰에 가죽이라고?', 'DSLR급 폰카?'


    LG전자의 G4는 직접 사용해보기전까지 반신반의한 스마트폰이었다. 전자기기와 가죽의 조합은 어색하게 느껴졌고, DSLR급 스마트폰 카메라는 과장 같았다.

    더구나 지난해 출시된 전작 G3에 대한 호응이 컸기 때문에 G4가 '밑져야 본전'인 폰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G4를 써 보니 볼 때보다 사용해볼 때 만족감이 더 큰 스마트폰이었다. 성공작인 G3가 안고 있던 결점이 보완된 부분도 인상적이었다.


    ◆볼 때보다 쓸 때가 좋은 가죽 커버

    우선 G4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소가죽 소재의 후면 커버다. 가죽 소재는 볼 때 '예쁘다'라는 느낌보다 사용할 때 촉감이 가죽 가방을 만지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플라스틱 소재의 G3는 다른 스마트폰보다 미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G4는 가죽 소재다보니 손에서 잘 떨어지지 않았다. 또 미세하게 휜 화면을 적용했기 때문에 폰이 손에 감긴다는 느낌이 들었다.


     



    G4 화면 크기는 5.5인치로 아이폰6플러스와 같지만 베젤 폭이 좁아서 아이폰6플러스보다 작게 느껴졌다. 그러나 LG전자는 G4에 찰탁식 배터리를 채택하면서 두께를 삼성, 애플처럼 7mm대 이하로 낮추지 못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날씬한 느낌은 경젱사 제품보다 덜했다.

    ◆막 찍어도 잘 나오는 카메라 최대 강점

    G4를 사용하면서 가장 호기심이 갔던 기능은 단연 카메라다. LG전자는 G4를 출시하면서 야경 사진도 원활하게 찍을 수 있도록 조리개값을 F 1.8(갤럭시S6는 F 1.9, 아이폰6는 F 2.2)까지 낮췄고, 셀프카메라 촬영을 위해 800만 화소의 전면카메라를 적용한 점을 전면에 내세웠기 때문이다.

    G4카메라는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별다른 설정없이 빨리 찍는데도 디지털카메라로 찍은듯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게 마음에 들었다. DSLR급 까지는 아니더라도 웬만한 콤팩트카메라 수준은 넘는 폰카였다.

    G4의 장점은 셀프카메라, 아경 등 전천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후면 키 아래버튼을 빠르게 두번만 누르면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촬영을 할 수 있을 정도로 G4 카메라는 빠르고 편리했다.

    아이폰6플러스와 G4로 서울 합정역 부근에서 저녁 7시쯤 동일한 장소를 촬영해봤다. 두 기기다 별다른 설정을 하지 않았는데 G4쪽에서 훨씬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



    '전문가모드'로 들어가면 압축파일(JPG)가 아닌 원본 그대로 파일(RAW)로 저장할 수 있고, 감도나 화이트밸런스 등 까지도 조절할 수 있었다. 화면 터치로 이 같은 부분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디지털카메라보다 촬영 모드를 설정하기가 쉬웠다.



    친구들과 셀프카메라 촬영을 할 때는 주먹을 쥐면 3초 후 촬영되는 제스쳐 샷이 유용했다. 특히 G4는 손을 두 번 연속으로 폈다 쥐면 2초의 간격을 두고 4컷의 사진이 연속 촬영되는 '제스쳐 인터벌 샷'이 추가돼 친구 모두가 굴욕없는 사진을 얻기가 평상시보다 쉬웠다.

    ◆감성 공략하는 친절한 알리미

    G4의 사용자경험(UX)은 전작보다 상냥해졌다.

    G4의 홈화면 상단에는 날씨, 휴대폰 상태 등을 알려주는데 '스마트 알리미'가 있다. G4는 개인에게 최적화된 알림을 제공하고, G3보다 감성적인 문구를 전달한다.

    날씨문구가 400여개에서 700여개로 보강됐다. G3에선 '비가 올테니 우산을 준비하세요'라는 문구가 표시됐다면 G4에선 '오늘도 계속해서 비가 내리겠습니다. 언제쯤 반가운 햇살을 만날 수 있을까요.'라고 안내되는 식이다.

    이용자가 농구를 좋아한다면 '공원에서 농구 한 게임으로 맑은 날씨를 즐겨도 좋을 것 같네요'와 같이 개인 맞춤형 알림도 지원한다.

    G4에 신설된 '스마트 게시판'도 인상적이었다. 스마트게시판은 자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과 위젯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해 준다. 홈 화면을 오른쪽으로 밀기만 하면 오늘 일정, 지금 듣고 있는 음악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사진을 모아 두는 '갤러리'에는 분류 기능이 추가됐다. 사용자가 따로 사진을 분류할 필요 없이 촬영 시간이나 장소(사진 촬영시 위치를 함께 저장할 때)에 따라 사진을 자동으로 분류해 주는 기능이다.

    G4는 게임을 할때나 영상을 볼 때 출시전 논란만큼 큰 발열은 없었다. 배터리(용량 3천mAh)는 출퇴근길에 음악을 듣고, 인터넷, 모바일 메신저 등을 사용했을 때 8~9시간이 지속됐다.

    G4는 보기좋은 떡이라기보다 먹기좋은 떡에 가까웠다. 역으로 생각하면 애플 최초의 5인치대폰 '아이폰6플러스'나 양측면이 휘어진 갤럭시S6보다 소비자를 첫 눈에 사로잡는 한방이 다소 부족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될 수 있다. 이 지점에서 LG전자의 고민이 깊을 것으로 보인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사진 박세완 기자 park90900@inews24.com

    게시글 추천 0
    신고 목록

    리뷰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리뷰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