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美 자동차 3사, '브렉시트 빨간불' 어쩌나

    • 매일경제 로고

    • 2016-06-27

    • 조회 : 14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가 현실로 다가왔다. 지난 23일(이하 현지 시각)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51.7%가 EU 탈퇴에 찬성표를 던졌다.

     

    벌써부터 세계 주요 국가들은 ‘브렉시트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영국 등 세계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하락세로 돌아섰다.

     

    물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나 2011년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때에 비해선 충격이 덜하다. 하지만 가뜩이나 세계 경기가 장기 불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가운데 터진 악재라 향후 파장에 신경을 쓰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자동차업체들도 ‘브렉시트 충격파’로 고심에 빠졌다고 리코드가 전했다.

     

    크라이슬러 200C(사진=FCA 코리아)

    크라이슬러 200C(사진=FCA 코리아)

     

    보도에 따르면 포드, 제너럴모터스(GM), 피아 크라이슬러 등 미국 3대 자동차 업체는 브렉시트가 확정된 지난 24일 주가가 동반 하락했다. 피아 크라이슬러가 12%가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한 가운데 포드(6%), GM(4%)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미국 자동차업체들이 ‘브렉시트 후폭풍’에 시달린 것은 크게 두 가지 이유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브렉시트로 영국 뿐 아니라 세계 경제가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 때문이다.

     

    하지만 영국이 EU를 탈퇴할 경우 무역과 생산 표준 등을 재정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 역시 미국 자동차업체들을 긴장시키는 요인이라고 리코드가 분석했다.

     

    현재 포드, GM, 피아 크라이슬러는 모두 영국에 생산 공장과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김익현 기자 (sini@zdnet.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