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가상 스마트폰 키로 자동차 제어한다

    • 매일경제 로고

    • 2016-12-14

    • 조회 : 38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가상의 스마트폰 키를 이용해 원격으로 도어 개폐와 시동을 걸고 공조장치 조절은 물론,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다양한 차량 내 커넥티드 기기를 운영한다. 운전자 행동 분석과 위치 추적 등 차량 정보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차량 관리 플랫폼을 통해 카셰어링 서비스도 가능하다.

     

    콘티넨탈 코리아는 14일 서울 삼성동 JBK 컨벤션홀에서 '엑세스 테크놀로지 미디어 데이'를 열고, 차량 액세스와 엔진 스타트 등 광범위한 '차량 액세스 시스템'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콘티넨탈은 자사의 차세대 차량 액세스 솔루션인 블루투스 기술 기반의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를 선보였다. 이 솔루션은 블루투스 저에너지(Bluetooth Low Energy, 이하 BLE) 기술을 기반으로 핸즈프리 액세스와 엔진 스타트 기능을 제공한다.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가 적용된 현대차 '제네시스 G330'에 블루투스 저에너지(BLE) 기능을 통한 차량 잠금 장치 해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지디넷코리아)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가 적용된 현대차 '제네시스 G330'에 블루투스 저에너지(BLE) 기능을 통한 차량 잠금 장치 해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지디넷코리아)

     

    백엔드 서버가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무선으로 액세스 인증을 전송하고 BLE는 이 인증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자동차로 전송, 유효한 키인지 인식해 접근을 허용한다. 향후에는 운전자가 차량에 접근하는 것만으로도 차량 잠금 장치가 해제돼 운전자의 편의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운전자가 탑승하면 차량은 스마트폰의 인증 정보를 확인하여 엔진 시동을 가능하게 한다. 또 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재 차량 위치와 관련된 GPS 데이터, 차량 잠금 또는 해제 여부, 타이어 공기압, 연료 잔여량 등 차량에 대한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콘티넨탈의 아키텍처에서 스마트폰은 콘티넨탈 BLE 단말기와 통신하도록 설계돼 있으며, 향후 콘티넨탈은 시스템에 NFC(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통합할 계획이다.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가 적용된 현대차 '제네시스 G330'(사진=지디넷코리아)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가 적용된 현대차 '제네시스 G330'(사진=지디넷코리아)

     

    BLE, NFC 기반의 '게이트웨이 키(Gateway Key)' 시스템을 통해 보안 문제에도 대응했다. 운전자가 소지한 게이트웨이 키는 중개기 역할을 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제공한다. 게이트웨이 키는 BLE나 NFC를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무선 표준을 통해 차량과 연결된다.

     

    또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 앱에서 입력된 정보를 차량에 전달하거나, 차량의 상태 정보를 스마트폰에 전달해 디스플레이 화면에 표시될 수 있도록 한다. 앱을 이용해 원격으로 차량의 문이나 창문을 여는 등 여러 기능도 실행할 수 있다.

     

    콘티넨탈 코리아 바디전장 사업부 프로젝트 매니저 이용욱 부장은 "이 솔루션은 차량과 스마트폰을 포함한 모바일 기기 사이에서 양방향 통신을 가능하게 한다"면서 "운전자가 모바일 기기로 차량의 GPS 데이터, 차량 잠금 또는 잠금 해제 여부, 타이어 공기압, 연료 잔여량과 같은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콘티넨탈은 운전자가 항시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에 주목, 이를 고려한 간편하고 스마트한 솔루션으로 운전자의 커뮤니케이션 요구도 만족시켰다. 콘티넨탈의 MFST(Multifunctional Smart Device Terminal, 다기능 스마트 디바이스 터미널)는 ▲스마트폰 배터리 무선 충전 ▲무선 안테나 커플링 ▲NFC 등 3가지 기능을 통합한다.

     

    이용욱 부장은 "MFST는 케이블을 이용하지 않고 무선으로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하는 장치다. 모듈형 설계가 구현돼 있어 자동차 제조사가 원하는 기능만 선택해 차량에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무선 충전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은 MFST로 충전이 가능해 충전 케이블이 꼬이는 등 불편함을 제거하고 실내 공간을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다. 콘티넨탈의 솔루션은 세계무선전력협회(Wireless Power Consortium)가 규정한 'Qi' 표준에 부합한다. 콘티넨탈은 에어퓨얼 얼라이언스(AirFuel Alliance)의 WPC 표준을 통합한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사진=콘티넨탈 코리아)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사진=콘티넨탈 코리아)

     

    특히 콘티넨탈은 벨기에 기업 디테랑과 합작 투자한 'OTA(Over-The-Air, 무선 업데이트) keys'를 통해 카쉐어링 서비스, 차량 운영 및 차량 렌탈 업체를 위한 가상 키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OTA keys 시스템의 핵심은 '가상 스마트폰 키'다. 스마트폰은 NFC나 에너지 절감 표준인 BLE를 이용해 차량과 정보를 교환한다.

     

    운전자가 스마트폰 앱을 사용해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차량을 예약하면, OTA keys 시스템은 암호화된 위조 방지 데이터로 구성된 가상 키를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전송한다. 가상 키는 운전자의 스마트폰 SIM 카드에 저장되고, 스마트폰은 NFC나 BLE 표준을 이용해 인증, 차량, 진단 데이터, 사용자 프로필 등의 데이터를 차량 내 리더기로 전송한다.

     

    콘티넨탈 코리아 바디전장 사업부 총괄 대표인 엄정우 부사장은 "콘티넨탈이 제공하는 다양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은 원하는 기술을 결정할 수 있는 동시에 가장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키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콘티넨탈은 액세스 및 스타트 시스템의 무선 기술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노하우를 쌓아왔다. 1994년 업계 최초로 전자 이모빌라이저를 공급했고, 1998년 최초로 키 없이 시동을 켜고 문을 여는 PASE(Passive Start and Entry) 시스템을 공급했다. 이후 PASE는 양방향 무선 통신 기능 등을 보강하면서 기능이 현저하게 개선됐고, 현재 콘티넨탈은 상당수 글로벌 완성차업체에 4세대 PASE를 공급하고 있다.

     

     

    정기수 기자 (guyer73@zdnet.co.kr)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