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분실폰 찾기는 '하늘에 별 따기'…실효성 있는 대안 없나

    • 매일경제 로고

    • 2016-12-28

    • 조회 : 28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티투데이 정명섭 기자] 스마트폰 분실 신고 건수는 연간 100만건에 달하지만 주인을 찾아가는 비율은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통사나 제조사의 스마트폰 원격 제어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활용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분실 문제까지 기업이 책임지는 것은 비현실적이란 반론도 나온다.

     

    2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휴대폰 분실 신고 건수는 2012년 140만건, 2013년 122만건, 2014년 108만건, 지난해는 96만4천건을 기록하는 등 연간 100만건 정도 분실이 발생하고 있다. 지하철 유실물 중에서도 특히 휴대폰의 비중이 높아 지하철 운영사마다 이를 전담하는 콜센터를 두고 있을 정도다.

     

    그러나 본래 주인에게 돌아가는 경우는 8천건 정도로, 비율은 3.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술자리가 늘어나는 연말연시에 과음 등으로 인한 분실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이동통신 3사는 위치정보의 이용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스마트폰 분실 시 신고를 받고 위치를 조회해 안내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치정보시스템(GPS)과 와이파이 접속 데이터, 기지국 정도 등을 바탕으로 분실폰의 위치 정보를 가입자에게 SMS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 스마트폰 분실 신고 건수는 연간 100만건에 달하지만 주인을 찾아가는 비율은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구글)

    SK텔레콤은 ‘분실폰찾기 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위치추적 외에도 타인이 쓸 수 없도록 잠금모드로 전환시키거나 개인정보를 삭제해주기도 한다. KT와 LG유플러스는 현재 분실폰 위치 안내만 가능하다.

     

    그러나 분실폰 습득자가 돌려줄 마음이 없다면 사실상 찾기가 쉽지 않다. 기기 전원을 끈 상태로 두면 위치 추적이 불가능한 탓이다.

     

    이동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휴대폰 위치 조회의 경우 분실폰의 전원이 꺼져 있다면 마지막으로 접속한 기지국 정보가 제공된다”며 “꺼진 스마트폰을 추적하는 데는 기술적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동통신사나 제조사가 분실 스마트폰을 회수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면 분실 스마트폰이 주인을 찾아갈 확률이 충분히 높아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분실폰을 원격 조종해 일부 기능을 제한하고, 소프트웨어 다운그레이드나 업데이트 미지원 등을 실시하면 분실폰 회수율에 도움이 될 것이란 주장이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애플리케이션과 문자, 통화내역, 사진 등 모든 데이터를 원격으로 삭제할 수 있다.SKT는 현재 고객의 동의를 받아 분실폰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화면 잠금 기능을 통해 타인이 기기를 이용할 수 없도록 막는다. 이는 공장초기화로도 해체가 불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결함이 있는 갤럭시노트7의 회수를 위해 소프트웨어에 배터리 충전 제한 기능을 넣어 기기에 설치되도록 했다. 최근 전량 회수를 위해 배터리 충전 제한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내놓기도 했다.

     

    SKT와 삼성전자의 이같은 기능을 분실폰에 적용하면 주인을 찾아가는 스마트폰이 늘어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실에 적용되긴 무리가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분실은 개인의 과실 탓인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투자에 나서는 기업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통사나 제조사가 내놓은 현재 기술은 단지 참고용으로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문용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 정책국장은 “이통사나 제조사가 앱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충분히 스마트폰을 제어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분실폰 주인 찾기가 수월해질 것”이라며 “기업 입장에서 이용자의 보호나 안전, 편의 등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명섭 기자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