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조직력도 세계 톱 수준, kt 롤스터 롤챔스 개막전 2:0 승

    • 매일경제 로고

    • 2017-01-18

    • 조회 : 14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2세트 MVP로 선정된 '폰' 허원석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1월 17일,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롤챔스 코리아) 1라운드 개막전 2세트에서 kt 롤스터가 락스 타이거즈를 다시 한 번 잡아주며 2:0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에서 kt 롤스터는 화력은 좋지만 초반 성장이 불안정할 수 있는 탑 '피오라'를 꺼내며 승부수를 던졌다. 그리고 이러한 kt 롤스터의 전략은 적중했다. '스맵' 송경호의 '피오라'는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돌아다니며 킬 스코어를 올리고 성장에 집중하며 무섭게 화력을 키워나갔다.

    그러나 다소 전력이 밀리는 상황에서도 락스 타이거즈는 '바드'를 중심으로 상대의 챔피언을 압박하는 전술을 바탕으로 버티는데 집중했다. 특히 킬 스코어가 밀리는 상황에서 효과적인 3인 협공으로 미드에 홀로 있던 '데프트' 김혁규의 '바루스'를 잡아주고 '미키'의 '카시오페아'가 '스맵'의 피오라를 끊어주는데 성공하며 킬 스코어는 같아졌다.

    하지만 그 이후가 문제였다. '피오라'를 정리해준 락스 타이거즈는 이후 바로 바론 사냥에 나섰다. 수적우위를 염두에 둔 수였지만 kt 롤스터의 빠른 합류와 역공으로 3킬이나 내주고, 바론마저 내주며 큰 손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승기를 잡은 kt 롤스터는 잘 성장한 '피오라'와 '폰' 허원석의 '라이즈'가 탑과 바텀을 각각 나누어 밀어주며 양쪽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여기에 이후 벌어진 결정적인 한타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승기를 굳히는데 성공했다. 근본적인 화력 차이에 락스 타이거즈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타워는 순식간에 파괴됐으며, 억제기도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버티기에 들어갔다.

    어려운 상황에서 락스 타이거즈는 고전을 이어나갔지만 진영을 갖추고 싸우는 kt 롤스터의 화력을 막으낼 수 없었다. 결국 마지막 교전에서 3킬을 내준 락스 타이거즈는 쌍둥이 타워를 파괴하는 슈퍼 미니언마저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에 처했다. 완벽하게 경기를 장악한 kt 롤스터는 2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메카 김미희 기자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