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휠을 돌려 베이스를 증폭시키다, LG 톤플러스 ‘HBS-920’

    • 매일경제 로고

    • 2017-05-04

    • 조회 : 1,39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시리즈의 진화는 놀랍다. 지난 3월 글로벌 판매량 2,000만대를 돌파한 톤플러스 시리즈는 인기에 안주하지 않고 꾸준히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3월에 출시한 ‘톤플러스 스튜디오(HBS-W120)’는 기존 블루투스 헤드셋 기능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4개의 외장 스피커를 배치해 나만의 웨어러블 스피커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에 많은 호응을 얻었다. 넉넉한 출력을 바탕으로 TV와 블루투스로 연결해 홈시어터 스피커로 활용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오디오 마니아들의 관심을 끌은 것이 사실이다.

     

    ⓒ

     

    ▲ LG 톤플러스 블루투스 헤드셋HBS-920 블루투스 헤드셋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음질’에 집중한 톤플러스는 지난 4월 색다른 톤플러스를 선보였다. 새로운 ‘톤플러스 HBS-920'는 톤플러스 시리즈 최초로 베이스를 강화할 수 있는 이어폰 휠을 이어폰 유닛에 채택한 것이다.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자체적으로 베이스를 조절할 수 있어 더욱 웅장한 중저음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톤플러스 HBS-920의 특징이다. ■ 이어폰이 보이지 않아 더 깔끔한 디자인 톤플러스 HBS-920은 기존과 같이 목에 걸어 착용하는 넥밴드 디자인을 계승했다. 여기에 전작인 HBS-910 보다 더욱 슬림해진 몸체로 간결한 외관을 자랑하며 착용감도 더욱 좋아졌다. 무게는 54g에 불과한 만큼 하루종일 차고 다녀도 부담이 없다.

     

    ⓒ

     

    매끈한 디자인이 특징인 HBS-920은 톤플러스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줄감기 기능을 지원한다. 줄감기 기능을 통해 사용하지 않을 때는 이어폰을 유닛 안에 깔끔하게 넣어둘 수 있다. 특히 HBS-920은 이어폰이 헤드셋 커버 안쪽으로 들어가는 ‘히든 이어팁 디자인’을 채택해 정면에서 이어폰이 보이지 않는 만큼 더욱 깔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

     

    이어폰 유닛 뒷 부분을 보면 작은 휠이 달려있다. 휠은 디자인 포인트이자 손으로 잡고 직접 돌릴 수 있도록 했다. 이 휠이 톤플러스 HBS-920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볼 수 있는 ‘톤 베이스’ 휠로 취향이나 상황에 따라 저음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기능을 한다.

     

    ⓒ

     

    조작을 위한 나머지 버튼은 기존 톤플러스 시리즈와 비슷하다. 안쪽에 전원 스위치와 이어폰 줄감기 버튼이 있으며 바깥쪽으로 볼륨 스위치, 트랙 이동을 위한 조그 스위치, 통화 버튼 재생 버튼 등을 배치했다. ■ 힙합 장르에 어울리는 ‘톤 베이스’ 기능 톤플러스 HBS-920은 기본적으로 고음질 사운드를 구현하기 위한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메탈 진동판을 적용해 중음 및 고음 해상력을 강화하였으며 오디오명가 하만카돈과 공동 협업하며 사운드를 튜닝한 만큼 더욱 생생한 음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

     

    ▲ LG G6 스마트폰과 연결한 모습 본격적으로 ‘톤 베이스’를 즐겨보자. CD급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고음질 코덱인 aptX를 지원하는 LG G6에 HBS-920을 연결해 음악을 청취했다. 톤 베이스는 색깔이 칠해져 있는 원과 그렇지 않은 원이 있는데 검은 원이 톤 베이스를 끈 것이고 동그란 원이 톤 베이스를 켠 상태를 의미한다. 톤 베이스 휠은 손가락으로 간단히 조절할 수 있으며 이어폰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휠을 돌릴 수 있다.

     

    ⓒ

     

    톤 베이스를 활성화 시키면 기본적으로 저음이 최고 6dB(데시벨)까지 증가한다. 실제로 테스트를 해보니 실질적으로 저음이 확 증가하는 편으로 오디오 마니아들은 그 차이를 명확히 느낄 수 있겠지만 소위 막귀라고 하는 이들이라면 그 차이를 명확히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대체적으로 이어팁을 느슨하게 착용했을 때 보다 귀 안쪽으로 밀착시켜서 착용했을 때 그 차이를 크게 느낄 수 있다.

     

    ⓒ

     

    HBS-920 톤 베이스 기능은 특히 저음이 강조되는 힙합이나 댄스 장르에 잘 어울린다. 켜지 않았을 때는 잘 들리지 않던 중저음이 살아나 비트를 즐기기에 좋다. 기존 톤플러스 사운드가 깔끔한 밸런스를 강조한 음색이었다면 톤 베이스를 활성화시키면 묵직한 헤드폰에서 들을 수 있는 무게감이 있는 중저음을 들을 수 있다.

     

    ⓒ

     

    만약 톤플러스의 깔끔한 사운드에서 저음을 추가하고픈 이들이나 힙합과 같은 베이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음악을 즐겨듣는 이들이라면 톤 베이스 기능이 상당히 마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톤 베이스의 기능은 켜고 끄는 것이 매우 쉽다는 것도 장점이다. 톤 베이스를 껐을 경우 더욱 깔끔한 소리가 나기 때문에 클래식이나 여성 보컬이 중시되는 장르에서는 비활성화한 음색이 더욱 마음에 든다. 그렇기에 음악 장르에 따라서 톤 베이스를 조절하는 것이 음악의 재미를 더욱 부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톤플러스 HBS-920은 몸체는 더욱 슬림해졌지만 사용 시간은 넉넉하다. 대기 시간은 600시간, 음악 재생 시간은 12시간, 음성통화는 최대 15시간으로 HBS-920을 비즈니스용 헤드셋으로 사용해도 좋을 통화시간을 지원한다.

     

    ⓒ

     

    HBS-920은 음악 재생에 특화된 블루투스 헤드셋이지만 비즈니스용도로 활용해도 좋을 기존의 기능을 대부분 갖췄다. 잡음 제거기능을 채택한 두 개의 MEMS 마이크를 갖춰 사용자 음성만을 선명하게 전달할 수 있으며 전용 앱인 ‘톤&톡’을 통해 음성과 진동으로 메시지를 알려주며 배터리 상태나 현재 시간을 음성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 톤플러스의 진화는 어디까지? 새로운 LG 톤플러스 HBS-920은 더욱 슬림하게 다듬어진 몸체와 함께 이어폰이 본체에 가려지는 ‘히든 이어팁 디자인’을 통해 착용하지 않을 때도 깔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가장 큰 특징인 ‘톤 베이스’는 이어폰휠을 돌려 베이스를 증가하는 기술로 편의성을 강조한 블루투스 헤드셋에 사용되었다는 것이 인상적이다.

     

    ⓒ

     

    특히 베이스가 강조되는 음악 장르에서 빛을 발하는 만큼 중저음을 즐겨듣는 이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며 또한 원하는 장르에 따라 베이스를 간단히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HBS-920은 톤플러스만의 편의성과 함께 음악 감상에 심취하고픈 이들에게 잘 어울리는 제품이다. HBS-920의 가격은 현재(2일) 인터넷 최저가 17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신근호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베타뉴스 님의 다른 글

    리뷰게시판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리뷰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