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하고 있는 2017 힙합 패션

    • 2017-07-20

    • 조회 : 88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힙합 패션

     

    해가 거듭 될수록 인기를 더하고 있는 ‘쇼미더머니’ 열풍과 함께 힙합 패션도 변화하고 있다. 과거 통이 넓고 긴 스타일이나 배기 스타일을 대표적인 힙합 스타일로 꼽았다면 현재는 실용성과 기능성을 가미해 좀더 세련되고 트렌디한 느낌의 힙합 패션이 각광받고 있다.

     

    우선 과한 오버핏은 노(NO). 과거 바닥을 쓸고 다녔던 긴 바짓단과 사람 두 명이 들어가도 충분했던 큰 박스티 패션은 잊어버리자. 요즘은 무조건 큰 옷을 고집하기 보다는 오버핏의 상의와 슬림핏의 하의를 매치해서 적절한 조화를 이루는 룩을 선호한다. 여기에 감각적인 레터링 디자인이나 그래피티 프린트를 활용해 서 더욱 힙합 느낌을 강조하고 있으며 하의도 디스트로이드 진이나 워싱 데님을 활용해서 스트릿한 감성을 더해주고 있다.

     

    http://www.fashionseoul.com/wp-content/uploads/2017/07/20170720_hiphop-1.jpg

     

    스포티함을 더한 힙합 패션이 각광받고 있는 추세다.

     

    스포티즘의 유행이 힙합과도 작용하고 있다. 트레이닝 팬츠는 더 이상 운동할 때만 입던 후줄근한 옷이 아닌 트렌디함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요즘 뜨겁게 방영중인 ‘쇼미더머니’만 봐도 트레이닝 팬츠 위에 박스티 하나만 걸쳐 입은 참가자들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이렇듯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트레이닝 팬츠는 셔츠부터 티셔츠까지 어떤 아이템과도 믹스 매치할 수 있으며 유니크한 힙합 감성을 보여주기에 제격이다.

     

    http://www.fashionseoul.com/wp-content/uploads/2017/07/20170720_hiphop-3.jpg

     

    뒤집어 쓰는 스냅백도 배제될 대상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거꾸로 뒤집어 쓴 스냅백이 힙합 패션의 대명사였다면 지금은 볼캡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챙에 달린 피어싱부터 길게 늘어뜨린 스트랩 디테일까지 다양한 디자인의 볼캡들을 각자의 개성에 맞게 스타일링 하고 있다.

     

    http://www.fashionseoul.com/wp-content/uploads/2017/07/20170720_hiphop-2.jpg

     

    특히 최근에는 블락비 지코를 비롯해 몇몇의 셀럽들이 볼캡을 레이어드 해서 착용하면서 레이어드 볼캡 패션도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선글라스도 힙합 패션을 말할 때 빼먹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힙합 패션을 연출할 때는 좀 더 독특한 느낌의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과거에는 크고 까만 렌즈의 선글라스로 눈을 가려 시크함을 강조했다면 최근에는 레트로 풍과 맞물려 틴트 렌즈와 같이 연하고 컬러감 있는 선글라스로 개성있는 스타일링을 강조한다.

     


    http://www.fashionseoul.com/wp-content/uploads/2017/07/20170720_hiphop-5.jpg

    또 딘이나 유아인처럼 안경줄도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 하면서 더욱 패셔너블하고 유니크해진 스타일링들을 만나볼 수 있다.

     

    출처: 패션서울 강채원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누리게시판운영자 님의 다른 글

    구매가이드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구매가이드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