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치다 사람잡는 <명절 전>

    • ksm892

    • 2018-09-25

    • 조회 : 312

    • 댓글 : 7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그동안 맞벌이 한답시고 신세진게 너무 많아 늘 죄스러운 마음을 조금 상쇄시켜보고자 했습니다.
    그래서 시어머님께 이번 추석에는 전을 부쳐가겠다고 겁도 없이 전화를 드렸습니다.
    이왕 하는 김에, 친정에도 좀 갖다줄겸 넉넉하게 준비했지요.

     

     재료 손질만 한 시간. 부치기 좋은 모양새로 만드는데 한 시간. 타지않게 살살 부치는데 한 시간.
    반죽 조물조물 해서 동그랑땡 동글동글 말아놓고, 오이고추 속에 반죽 잡아넣고, 오색꼬치 가지런하게 끼우고..
    늦은 저녁부터 시작했는데, 온몸에 기름냄새 베일 때까지 부치다가.. 새벽에 설겆이까지 끝내고 잤다는...

     

     기름을 넉넉히 둘러 지져내면 뭐든 맛있다지만, 그 중 꼬지전이 화려한 색감을 뽐내는 듯 합니다.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만들 수 있고
    산적꼬치전, 오색꼬치전, 소고기꼬치전 등등..
    쏙쏙 뽑아먹는 재미도 있고, 먹을 때마다 여러가지 맛을 느끼게 해주는 음식이지요.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