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성현 음주운전 동승 목격자 “만취 상태…몸 제대로 못 가눠”

    • kevin456

    • 2018-10-11

    • 조회 : 326

    • 댓글 : 5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운전은 직접 안했어도, 둘이 꽐라가 되게 마시고서는 걍 운전해서 가자 그랬겠지....

    정말 음주운전 처벌은 강화해야합니다. 저러다 누구 인생 망치려고

     

    배우 백성현(29)이 음주운전 동승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경찰이 오기전 사고 현장을 수습하려 했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앞서 백성현이 동승한 차량이 10일 오전 1시 40분쯤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1차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두 바퀴를 돈 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차량을 운전한 이는 여성 ㄱ씨였다. 경찰 음주측정 결과 ㄱ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로 면허정지 수치였다.

    해양경찰청 의경관리계 확인 결과 백성현은 외박 중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 현장 목격자 ㄴ씨는 “백성현과 ㄱ씨 모두 술에 만취된 상태였다”며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눈도 풀려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ㄱ씨의 경우 자동차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서도 액셀 페달을 계속해서 밟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백성현과 ㄱ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고 현장을 수습하려 했다. 다른 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착하자 이를 중단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음주운전으로 혼자 사고가 난 경우 일단 현장을 빠져나간 뒤 경찰에 출석해 음주운전 범죄를 은폐하는 일이 빈번하다”며 “자유로의 경우 목격자가 많아 누군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백성현의 경우 직접 운전은 하지 않았지만 음주운전 방조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

    특히 백성현은 지난해 11월 해양 경찰에 지원해 의무 경찰로 군 복무 중이다.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10111037003&sec_id=540101&pt=nv#csidx8dd93ae598ab6638b8aa3df7052f47a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