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상털기로 보육교사 투신하게 한 김포맘카페 '김진나', 회원가입 차단함.

    • 카드값줘체리

    • 2018-10-16

    • 조회 : 1,272

    • 댓글 : 7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확실하지 않은 사실로 한 보육교사의 신상털기가 이어졌고, 결국 해당보육교사는 유서를 남기고 투신했습니다.

    확실하지 않은 사실로 신상털기가 시작된 해당 맘카페를 폐쇄 또는 개인정보 유출한 게시차를 처벌하라는 청원이 올라오자

    해당 카페는 회원가입을 막아버렸다고 합니다.

     

    요즘 유치원등 이슈가 많긴 한데,, 정확하지 않은 '카더라...'식 으로 몰아가진 않았으면 하네요.

    해당 카페 URL: 김포맘들의 진짜 나눔 '김진나'

    https://cafe.naver.com/kimpohappy

     

     

    아동학대 의심을 받은 어린이집 교사 A씨가 투신해 사망했다.

    이 교사는 어린이집 가을 나들이 행사 때 B군을 밀쳤다는 의심을 받았다.

    A씨가 자신에게 안기려는 B군을 넘어졌지만 일으켜주지 않고 돗자리만 터는 것을 봤다는 내용의 글이 맘 카페에 올라온 게 발단이었다.

    이후 김포맘카페를 시작으로 A씨 실명과 사진까지 공개됐고 결국 A씨는 극단적 선택에 이르렀다. 

     

    사진=김포맘카페 캡처 

     

    "김포맘카페 폐쇄하라" 국민청원 쇄도 
    아동 학대 의심을 받은 채 `맘카페`에 신상이 공개된 뒤 투신 사망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6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2시 50분께 경기도 김포시 모 아파트 앞에서 인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보육교사 A씨 곁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는 내용의 유서가 있었다.
    `내 의도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XX야 그때 일으켜 세워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원생 학대를 부인하는 내용과 함께 가족 등에게 미안하다는 말도 남겼다.

    A씨 동료 교사와 경찰 등에 따르면 그는 교제하던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였다.
    A씨와 같은 어린이집에 근무했던 한 교사는 "함께 3년을 근무한 사랑하는 동료 교사를 잃었다. 피해자인 해당 (아동) 어머니는 괜찮다고 이해해주셨는데 이모가 오히려 원장과 부원장의 사죄에도 큰소리를 지르며 교사에게 물까지 뿌리는 행동을 했다"며 비통한 심정을 토로했다. 
    투신 사망한 A씨는 앞서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의 한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 된 상태였다. 
    당시 근처에 있던 한 시민이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 지역 인터넷 맘카페에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장 먼저 신상털기가 시작된 맘카페를 폐쇄하라거나 개인 정보를 유출한 게시자를 처벌하라는 글이 올라와 4만6천명 이상이 동의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