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유미X공유, '82년생 김지영' 막강 조합 완성

    • 매일경제 로고

    • 2018-10-17

    • 조회 : 19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부부로 연기 호흡을 나눈다.

     

    17일 봄바람영화사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에는 정유미에 이어 공유가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는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과 그녀를 둘러싼 가족,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공유는 이번 작품에서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정유미 분)의 남편 정대현을 연기한다. 정대현은 어느 날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빙의 된 자신의 아내 김지영을 보며, 그 동안의 그녀 삶을 이해하고 함께 고민을 나누는 인물이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앞서 타이틀 롤 김지영 역할에 배우 정유미 캐스팅을 확정한 바 있다. 영화 '도가니' '부산행'에서 함께 연기하며 많은 관객에 진정성 있는 공감을 끌어냈던 두 사람의 조우는 이번 작품의 큰 기대 요소가 될 예정이다.

     

    영화는 오는 2019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DB


    권혜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