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궐' 현빈 "도전적인 캐릭터, 성취감 크다"(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8-10-18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현빈이 최근작의 출연 계기를 전했다.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제공배급 NEW, 제작 리양필름(주) (주)영화사 이창, 공동 제작 VAST E&M)의 개봉을 앞둔 현빈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 분)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다.

     

    현빈은 이청 역을 맡았다.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로 건너가 젊은 시절을 보낸 이조의 차남 강림대군 이청. 조선의 왕자이기보다 청나라의 장수로 나가는 전쟁마다 승리, 최고의 장수로 칭송받던 무렵 형인 소원세자의 부름을 받고 야귀가 창궐한 일촉즉발의 위기상황 조선으로 돌아온다.

     

    '공조' '꾼' '협상'에 이어 또 다른 오락물 '창궐'로 관객을 만나는 현빈은 "재밌는 걸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운과 메시지가 있는 작품도 좋아하지만, 러닝타임 2시간 동안 즐길 수 있는 팝콘무비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도전적인 캐릭터에 끌린다. 힘들지만 끝나고 나면 성취감이 있다"라며 "똑같은 인물을 연기하는 것도 아닌 것 같고,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라고 배우로서 가치관을 밝혔다.

     

    '창궐'의 이청 캐릭터로 보여주고 싶었던 새로움은 무엇일까. 현빈은 "청이가 자기 의도와 상관 없이 조선 땅을 다시 밟게 된다. 조선 야귀에 관심이 없지만 사람들을 만나면서 변한다. 그렇게 의도치 않은 상황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한 나라의 왕자로서, 세자로서 뭔가를 책임져야 한다. 역할에 대한 책임감을 성장 과정으로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