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리자드 ‘히어로즈오브더스톰’, 신규 영웅 말가나스 추가

    • 매일경제 로고

    • 2018-10-18

    • 조회 : 6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대표 전동진)는 온라인 팀전 게임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이하 히어로즈)에 새로운 영웅 말가니스(Mal’Ganis)를 공식 서버에 적용했다고 18일 밝혔다.

     


     

    말가니스는 워크래프트 세계관에 등장하는 언데드 영웅으로 불타는 군단을 섬기는 나스레짐의 군주다. 젊은 아서스를 유인해 스트라솔름의 시민들을 학살하게 하고 리치 왕의 지배에 빠지게 저주받은 리치 왕의 검, 서리한으로 인도해 아서스를 파멸의 길로 들어서게 한 장본인이다.

     


     

    혼돈을 퍼뜨리고 파괴를 일삼는 말가니스는 이제 시공의 폭풍으로 눈을 돌려 히어로즈 속 끝없는 전투에 참전하게 됐다.

     

    나스레짐 군주 말가니스가 히어로즈오브더 스톰에 업데이트됐다.


     

    이 캐릭터는 다양한 군중제어 기술들과 생존기로 무장한 강인한 전사 영웅이다. 정식 서버에 적용되기 앞서 히어로즈 공개 테스트 서버(PTR)에서 체험이 가능했던 말가니스는 강력한 기술들로 전투를 이끌어가는 능력을 과시하며, 히어로즈 플레이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말가니스는 ‘지옥 발톱’, ‘괴저 기운’, ‘밤의 질주’를 일반 기술로 사용할 수 있으며 고유 능력은 ‘흡혈의 손길’이다.

     


     

    ‘흡혈의 손길’은 말가니스가 입히는 모든 피해의 일정량만큼 체력을 회복하는 능력으로, 특히 적 영웅을 공격할 때에는 그 효과가 증가해 말가니스를 쓰러지지 않는 전사로 만들어주는 핵심 능력이다.

     


     

    대상 방향으로 약진하며 적을 공격하는 ‘지옥 발톱’은 추격, 후퇴, 군중 제어를 동시에 갖추고 있는 기술로 말가니스의 주 공격 기술이다. ‘괴저 기운’은 적들에게 피해를 주는 동시에 말가니스의 방어력을 일정 시간동안 증가시켜주는 기술이며, ‘밤의 질주’는 주변 적들을 수면 상태로 만드는 강력한 군중 제어 기술이다.

     


     

    말가니스는 ‘흡혈박쥐 떼’와 ‘부정한 전환’을 궁극기로 사용할 수 있다. ‘흡혈박쥐 떼’는 적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동시에 말가니스의 생존률을 크게 높여주는 기술로 사용 시 말가니스는 무적 상태인 박쥐 떼로 변신해 적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입힌 피해만큼 생명력을 회복한다.

     


     

    ‘부정한 전환’을 사용하면 짧은 시간 정신을 집중한 후 목표 영웅과 남은 생명력 비율을 뒤바꾸는 기술로서, 적절하게 사용시 적을 순식간에 처치하고, 전투의 흐름을 완전히 바꿀 수 있다.

     


     

    말가니스는 게임 내 상점에서 시공석(750 시공석) 혹은 골드(1만5천 골드)로 구입할 수 있으며 말가니스 영웅과 ‘공포기계 말가니스’ 스킨으로 구성된 ‘말가니스 영웅 묶음 상품’도 1천650 시공석에 만나볼 수 있다. 또한 PC방에서 히어로즈를 플레이할 경우 말가니스를 포함한 모든 영웅을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경험치 및 골드 50% 추가 획득 등 다양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