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궁민남편', 남편들의 일탈 시작됐다…4.6%로 출발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2

    • 조회 : 1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 새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이 4%대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첫방송 된 '궁민남편'은 4.6%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파일럿 예능이었던 '공복자들'의 첫방송 시청률 3.9%보다 0.7% 포인트 높은 수치. 그러나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는 최하위로 출발, 힘겨운 시청률 경쟁을 예고했다.

     

    이날 첫방송 된 '궁민남편'은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이 궁민남편 창단식을 가지며 일탈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결혼 24년차 베테랑부터 2년차 햇병아리까지 각양각색 남편들은 서로 예능감 충만한 입담을 뽐냈다.

     

    또 일, 육아, 나이 등 한 가족의 가장으로 살아오면서부터 자신만의 취미가 없다는 진솔한 고백으로 남편들의 애환을 전했다. 또 김용만과 차인표의 휴일을 함께 살펴보며 자가 심층 진단에 나선 이들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1박2일)은 10.5%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SBS '런닝맨'은 4.2%, 7.4%를, '집사부일체'는 8.0%, 9.6%를 각각 기록했다. '일밤'의 또다른 코너 '복면가왕'은 1부 5.5%, 2부 9.0%을 보였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