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건아 공수 맹활약' 현대모비스, DB꺾고 4연승 질주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1

    • 조회 : 1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강력한 우승 후보 울산 현대모비스가 개막 후 4연승을 질주했다.

     

    현대모비스는 21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1라운드 원주DB와 원정 경기에서 89-87로 신승했다. 4연승을 달린 현대모비스는 1위를 질주했다. 반면, DB는 1승 4패로 꼴찌가 됐다.

     

    전력에서는 라건아를 앞세운 현대모비스가 절대 우세였지만, DB의 집중력에 애를 먹었다. 라던아가 33득점 17리바운드, 섀년 쇼터가 21득점으로 보조했다. DB는 저스틴 틸먼이 41득점 16리바운드, 마커스 포스터가 17득점 5어시스트를 해냈지만, 마지막 공격 실패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3쿼터까지는 DB가 71-66으로 앞섰다. 틸먼이 라건아와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특히 골밑 플레이가 과감했고 성공률도 좋았다.

     

    하지만, 4쿼터 1점차 승부가 계속됐다.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에게 공격을 맡겼고 종료 1분39초를 남기고 85-83으로 뒤집기에 성공했다. 이후 경기 종료 30초를 남기고 DB 한정원의 자유투가 한 개만 들어가 87-87이 됐다.

     

    정확한 공격 성공이 승패를 가르는 시간,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의 골밑 득점이 림을 가르며 균형을 깼다. DB는 포스터가 마지막 공격을 시도했지만, 턴오버를 범하며 허무하게 승리를 현대모비스에 내줬다.

     

    부산KT는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전에서 105-98로 이겼다. 현대모비스와 마찬가지로 2쿼터까지 삼성에 밀렸지만, 3쿼터 데이비드 로건의 득점이 터지면서 77-77 동점을 만들었다.

     

    4쿼터 김현민, 로건이 내외곽에서 득점이 터지면서 분위기가 살아났다. 종료 3분30여초를 남기고 양홍석의 3점포가 터지는 등 좋은 흐름이 이어졌고 94-87로 도망가며 승리를 가져왔다.

     

    로건이 3점슛 5개 포함 22득점 8어시스트로 KT의 승리를 견인했다. 마커스 랜드리 20득점으로 주연 이상의 역할을 했고 김현민 17득점, 허훈 16득점, 김영환 11득점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좋았다. 삼성은 글렌 코치 31득점, 벤 음발라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4쿼터 수비 실책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21일 경기 결과

     

    ▲(원주종합체육관) 원주DB 87(19-19 26-30 26-17 16-23)89 울산 현대모비스

     

     

    ▲(부산사직체육관) 부산KT 105(24-24 24-30 29-23 28-21)98 서울 삼성

     

    /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성필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