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디스플레이, 8K OLED 국내 첫 공개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3

    • 조회 : 19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키뉴스 김효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8K OLED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 제품은 현존하는 OLED TV용 디스플레이 제품 중 가장 큰 사이즈로, UHD(3840X2160 해상도) 보다 4배(7680X4320 해상도) 더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제18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8)’에 참가해 20여 종의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Display Your Lifestyle’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화질뿐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OLED 제품과 IPS 기반 최고의 화질을 구현하는 LCD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8에서 공개한 8K OLED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8K OLED.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8K OLED.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사운드 시스템을 패널에 내재화해 화면에서 사운드가 직접 나오게 만든 65인치 CSO(Crystal Sound OLED)와 벽과 완전히 밀착시켜 거실의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 제품을 전시한다.  

     

    LCD에서도 차별화 성능을 한층 가미해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75인치 8K(7680X4320 해상도) TV용과 함께 55인치 4장을 이용한 세계 최소 베젤(0.44mm)의 2X2 비디오월, 그리고 IPS 기반의 고해상도 모니터와 노트북용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인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풀 대쉬보드(Full Dashboard)’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한 기술로 POLED(Plastic OLED)를 활용한 12.3인치 클러스터(Cluster) 제품과 LTPS 기반의 16.2인치 커브드(Curved)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OLED 조명과 함께 OLED를 활용한 자동차용 후미등도 선보인다. 

     

    OLED 조명은 기존 광원보다 발열이 적으며,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 시켜주는 프리미엄 광원이다. OLED와 같이 곡면 구현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유일한 면광원으로 균일한 빛을 제공하며 광원 자체를 원형, 사각형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다.

     

    한상범 부회장은 “이번 IMID 2018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OLED와 기존의 한계를 넘어선 LCD 기술력을 선보여 시장과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디스플레이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