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Z인터뷰] 몬스타엑스 ① ‘맷돌’ 같은 장르 소화력의 ‘매드돌’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3

    • 조회 : 50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몬스타엑스가 그간 그려온 세계관을 확장한다. 데뷔 때부터 탄탄한 서사를 그려온 몬스타엑스가 ‘아 유 데어?’라는 물음으로 또 다른 스토리의 시작을 알렸다.

     

    몬스타엑스(MONSTA X)는 이전 앨범들을 통해 “우리는 하나다”라는 메시지로 스토리를 마무리 지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빛과 어둠, 선과 악, 삶과 죽음, 그 경계의 모든 것을 노래한다. 몬스타엑스는 본연의 거칠고 힘있는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부드럽고 섬세한 느낌을 더해 대비적으로 콘셉트를 완성시켰다.

     

    제니스뉴스와 몬스타엑스가 지난 22일 정규 2집 ‘아 유 데어?(Are You There?)’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오랜만에 돌아왔어요. 방송 활동을 얼른 다시 하고 싶었거든요. 이번에는 특히 정규로 돌아오게 됐어요. 팬분들과 대중분들께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원호)

     

    “두 번째 월드투어를 마치고 컴백했어요. 정규앨범인 만큼 굉장히 많은 노력을 했어요. 타이틀곡은 저희가 봐도 정말 ‘멋있다’라고 할 정도로 대단한 퍼포먼스를 준비했어요. 기대 부탁드려요”(기현)

     

    타이틀곡 ‘슛 아웃(Shoot Out)’은 이번 앨범의 콘셉트를 가장 극명하게 드러낸다. 상실과 방황 사이에서 구원을 찾아 헤맨다는 앨범의 세계관을 대표하는 곡이다. 트랩, 록, 퓨처 베이스를 절묘하게 매치해 부드러움과 강렬함이 공존하는 몬스타엑스의 색을 짙게 담아냈다.

     

    “이번 퍼포먼스에는 킬링 포인트가 있어요. 후렴구 부분에는 중독성 강한 춤을 준비했고요. 전반적인 분위기 자체가 마음에 들어요. 강하게 시작해서 서정적인 분위기로 갔다가 절정으로 치닫는 분위기가 좋아요”(셔누)

     

    “제 기준에서는 ‘젤러시’의 안무가 가장 어려웠는데요. 이번에는 조금 따라 하기 쉽게 만들었어요. 많은 분들이 커버댄스를 할 수 있을 정도로요. 저희 안무가 어려운 게 많았거든요”(민혁)

     

    몬스타엑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월드투어를 진행했다. 지난 5월 서울에서 시작해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 일본 등 전 세계를 20개 도시 25회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바쁘게 해외 각 지역을 도는 와중에도 몬스타엑스는 총 10 트랙을 가득 채운 정규앨범을 완성시켰다. 지난 3월 발매한 미니앨범 ‘더 커넥트 : 데자부(THE CONNECT : DEJAVU)’ 발매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예전에는 앨범 준비를 한다고 하면 정규가 아닌, 미니만으로도 시간이 벅차게 느껴지고 힘들었거든요. 녹음할 시간도 없는 것 같고, 안무에 대한 고민과 걱정도 많았죠. 이번에는 해외 스케줄을 다니면서 호텔방에서 가이드 녹음을 듣고, 한국에 들렀을 때 녹음하고, 시간을 내서 하는 게 버릇이 됐어요. 정규인데도 ‘바쁘다’라는 생각보다 ‘알차게 준비를 했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민혁)

     

    “저 같은 경우는 직접 랩 가사를 쓰잖아요. 빨리 쓰는 스킬이 필요하고, 좋은 퀄리티를 내야 하잖아요. 그래서 저는 수시로 생각나는 단어들을 메모해놔요. 작업은 늘 재밌게 하고 있고요”(주헌)

     

    또 놀라운 점은 멤버들이 전곡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하며 직접 앨범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주헌과 아이엠은 직접 작사한 랩으로 역량을 뽐냈다. 원호의 ‘널하다’와 주헌의 '바이 마이 사이드(By My Side)', 아이엠의 '어디서 뭐해' 등 멤버들의 자작곡은 몬스타엑스의 한층 깊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을 느끼게 한다. 일본에서 '골드디스크'에 선정된 싱글 '스포트라이트(SPOTLIGHT)' 역시 원호의 한국어 작사 참여로 재탄생됐다.

     

    “’바이 마이 사이드’라는 곡은 저의 강한 이미지와는 굉장히 다른 감성을 가지고 있어요. 노래 가사는 투어 다니면서 일에 치이고, 정신 없던 때를 떠올리며 도시로 표현해서 써봤어요. 그럴 때마다 항상 팬분들이 옆에 있었잖아요. 그래서 팬분들께 ‘계속 내 옆에 있어 주세요’라는 의미로 제목을 지었어요”(주헌)

     

    “데뷔 이후 처음으로 자작곡을 수록했어요. 전부터 꾸준히 자작곡을 만들었는데, 제가 느끼기에 조금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거든요. 이전에 이사님께 들려드렸을 때는 ‘나쁘지 않네’라고 하셨는데, 이번에는 긍정적인 반응을 주셨어요. 자작곡을 담게 돼서 정말 기뻐요. 곡 자체는 신스 사운드 위주의 곡인데요. 사운드를 주의 깊게 들어주시면 좋겠어요”(아이엠)

     

    “’널하다’는 콘서트 때 유닛을 위해 만들었던 곡인데요. 팬분들께서 좋아해주시니까 이번 앨범에 넣으면 어떻겠냐는 의견이 있었어요. 앨범에 넣게 되면서 3명 버전보다 멤버 모두의 목소리를 담으면 좋을 것 같아서 7인 버전으로 수록하게 됐어요”(원호)

     

    몬스타엑스는 지난 3월 ‘더 커넥트 : 데자부’로는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2위와 히트 시커 앨범 차트 8위에 랭크되며 글로벌한 인기를 자랑했다. 국내에서도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바 있고,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을 가득 채울 만큼 꽤 탄탄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그럼에도 몬스타엑스의 큰 숙제 중 하나는 국내 음원 성적.

     

    “이번 음원 순위 목표는 40위예요. 음원 사이트 개편 전에 ‘무단침입’이나 ‘신속히’로 40위를 해봤는데요. 개편 이후로는 음원 성적이 그만큼 되지 않았어요. 음반으로는 너무 잘 됐고, 팬분들이 좋아해주셨지만 음원에서 아쉽기는 했는데요. 이번 기회에 초심으로 돌아가서 40위를 해보고 싶어요”(민혁)

     

    몬스타엑스가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는 ‘맷돌’ 혹은 ‘매드(MAD)돌’이다. 민혁은 “워낙 선배님들께서 여러 타이틀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그걸 침범하지 않는 선에서 어떤 ‘돌’이 좋을지 고민했다. 그래서 생각난 게 ‘맷돌’이다. 모든 장르의 음악을 갈아서 소화해버리겠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원호는 “’매드돌’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 몬스타엑스가 얻고 싶은 평가, 성과를 물었다.

     

    “무대를 봤을 때 ‘역시 몬스타엑스는 몬스타엑스다’라는 반응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물론 그런 평가를 받기 위해 많이 노력했고요. 자신 있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기현)

     

    “이전 활동을 통해 해외에서의 반응이 ‘핫루키’였다면, 이번에는 더욱 입지를 단단히 다지고 싶어요. 또 해외와 국내에서 자기만의 색깔을 가진 팀이라는 걸 각인시키고 싶고요”(아이엠)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