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날두 맹활약' 유벤투스, 맨유 꺾고 UCL 순항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4

    • 조회 : 22

    • 댓글 : 3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유벤투스(이탈리아)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단 한 골로 간단하게 요리했다.

     

    유벤투스는 2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맨유에 1-0으로 이겼다.

     

    3연승을 기록한 유벤투스는 승점 9점으로 1위를 이어갔다. 맨유(4점)는 2위다. 발렌시아(스페인, 2점)가 영보이스(스위스, 2점)와 1-1로 비겨 2위를 이어가는 행운을 얻었다.

     

    맨유에서 뛰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귀환으로 관심을 모았다. 호날두는 선발 출전해 파울로 디발라, 후안 콰드라도,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시작부터 유벤투스가 빌드업이 되지 않는 맨유를 압박했다. 한 번씩 슈팅을 주고받았고 17분 유벤투스의 선제 결승골이 터졌다. 호날두가 오른쪽 측면에서 가로지르기(크로스)를 시도했고 콰드라도가 슈팅하려던 것이 크리스 스몰링에 맞고 뒤로 흘렀고 디발라가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로멜루 루카쿠와 마커스 레쉬포드의 움직임으로 골을 노렸지만 촘촘한 그물을 던진 유벤투스의 수비를 공략하지 못했다. 오히려 유벤투스가 호날두, 벤탄쿠르의 슈팅으로 공략했다.

     

    후반에는 맨유가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수비 뒷공간을 내주며 흔들렸다. 데 헤아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추가 실점이 가능했다. 29분 폴 포그바의 슈팅이 골대와 골키퍼를 맞고 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유벤투스는 선수를 교체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했고 승리를 가져왔다.

     

    G조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빅토리아 플젠(체코)과 홈 경기에서 카림 벤제마와 마르셀루의 연속골로 2-1로 승리했다. 레알은 AS로마(이탈리아)가 CSKA모스크바(러시아)를 3-0으로 이겨 승점 6점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1위를 달렸다.

     

    F조의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는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를 3-0으로 이겼다. 호펜하임(독일)은 올림피크 리옹(프랑스)가 3-3으로 비겼다. 맨시티(6점)가 1위를 달렸다.

     

    바이에른 뮌헨(독일)은 AEK아테네(그리스)를 2-0으로 이겼고 아약스(네덜란드)도 벤피카(포르투갈)를 1-0으로 꺾었다. 아약스가 뮌헨과 승점, 골득실, 다득점 동률로 원정 무승부에서 앞서 1위를 달렸다.

     

    /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성필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