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5년 만에 흑자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4

    • 조회 : 1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지난 3분기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 사업이 무려 5년만에 분기 흑자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주력 사업인 액정표시장치(LCD) 투자 비중을 줄이고 OLED 사업 전환에 박차를 가한 결과다.

     


     

    그 덕에 3분기째 이어졌던 영업 적자 행진도 막을 내렸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3분기 매출 6조1천24억원, 영업이익 1천401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5% 줄었지만 전분기에 비해 9%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76.1% 감소했으나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날 관심이 집중된 건 OLED TV 사업이 5년만에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는 점이다.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지난 2013년 20만 대에 불과했던 OLED TV용 패널 판매량은 지난해 170만 대를 돌파했고, 지난 3분기 들어서 처음으로 흑자를 냈다.

     


     

    사실 OLED TV 패널 흑자 전환은 예견된 것이었다. 앞서 지난 8월 LG디스플레이는 상반기 대형 OLED 판매 실적이 130만 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인 60만 대의 2배를 넘어선 것이었다. 55·65·77인치 패널 모두 고루 판매량이 증가했다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었다.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세계 최초의 88인치 8K OLED TV용 디스플레이. (사진=LGD)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OLED는 플렉서블·벤더블 등 차세대 제품 구현에 최적화된 패널로 꼽힌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3년 업계 최초로 TV용 OLED 패널 양산에 성공한 이후, 현재까지도 글로벌 시장에서 유일하게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업체다. 이 회사는 월페이퍼·크리스탈사운드OLED(CSO) 등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LG전자를 비롯해 일본 소니·도시바·파나소닉, 유럽 필립스·그룬딕·뢰베·메츠·베스텔·뱅앤올룹슨 등 다수 업체가 OLED TV를 생산 중이다. 올해는 이 진영에 중국 하이센스도 합류했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에도 OLED 전환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우선 내년 하반기에 월 6만장 규모의 8.5세대 광저우 OLED 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다. 양산을 시작하면 현재 월 7만장 규모의 생산량을 월 13만장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기도 파주에 건설 중인 10.5세대 P10 공장도 OLED로 직행키로 결정됨에 따라 생산규모는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와 내년은 자사가 OLED로의 사업 전환을 하는 데 중요한 시기"라며 "OLED 부문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LCD 부문의 차별화 전략을 가속화 함으로써 수익성 창출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